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法, ‘주가조작 의혹’ 에디슨모터스 강영권 회장 구속영장 발부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0-08 01:00:19
쌍용자동차 인수를 추진하다가 불발되는 과정에서 이른바 ‘먹튀’ 의혹을 받고 있는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이 구속됐다.

홍진표 서울남부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7일 강 회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이 7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강 회장은 쌍용자동차 인수 추진 과정에서 허위정보를 공시해 주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뉴스1
강 회장은 에디슨모터스가 인수대금을 납입하지 못해 쌍용자동차 인수가 최종 무산되는 과정에서 허위 정보를 공시해 인위적으로 주가를 띄우고 차익을 실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에디슨모터스는 지난해 10월 쌍용차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인수·합병(M&A)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에디슨모터스의 자금조달 창구였던 에디슨EV(현 스마트솔루션즈) 주가는 M&A 계약을 체결하기 전부터 급등했다.
이 과정에서 에디슨EV의 대주주 투자조합이 주식을 대부분 처분하고 차익을 실현해 먹튀 논란이 일었다.
결국 에디슨모터스가 인수대금 잔금을 납입하지 못하면서 쌍용자동차 인수는 무산됐다.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이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지난 8월 에디슨모터스와 관계사를 압수수색하는 등 본격 수사에 돌입했다.
이달 4일에는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강 회장 등 에디슨모터스 관계자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된 A씨도 이날 구속됐다.
나머지 관계자 B씨는 “범행 기여 범위 등이 상대적으로 가볍고 공범들이 구속되는 이상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는 이유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