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서울시, 정책사업명 실태조사…외국어 남용 막는다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10-07 06:02:00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시가 외국어 남용을 자제하고 올바른 공공언어 사용을 권장하기 위해 서울시 및 산하기관의 정책사업명을 대상으로 10월부터 실태조사에 돌입한다고 7일 밝혔다.
정책사업명 결정 시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형태로 사전감수 절차도 강화한다.


정책사업명 실태조사는 시민 입장에서 정책사업명을 쉽게 받아들일 수 있는 것인지, 무분별한 외국어 사용으로 특정 계층의 이해를 어렵게 하지는 않았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으로 국어 전문가로 구성된 외부 연구기관을 통해 오는 12월까지 실시한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정책사업명 실태조사를 매년 정례화하고 실태조사에서 발굴한 순화 대상 표현을 ‘국어바르게쓰기위원회’에 상정해 어문규정과 시민 눈높이에 맞는 대안을 찾고 심의할 계획이다.
‘국어바르게쓰기위원회’는 서울시 국어사용 조례에 근거해 학계, 언론, 연구기관 등 국어 전문가 10명으로 구성·운영되고 있다.


심의 결과는 소관 기관 또는 부서에 전달해 정책사업명을 개선하도록 권고하고, 추후 반영 여부 등을 평가해 그 결과를 행정망을 통해 시 전체에 공유한다.
개선 사례는 서울시 및 투자·출연기관 전체에 공유해 앞으로 정책 발굴 단계부터 올바른 공공언어를 사용해 사업명을 정할 수 있도록 하고, 실제 사례를 활용한 직원 대상 교육도 강화한다.


또한 정책사업명 결정 시 사전협의 절차도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형태로 강화해 보다 내실 있게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앞으로 서울시 사업부서 및 산하기관은 주요 정책사업명을 발표하기 전에 서울시 국어책임관(홍보담당관)에 정책사업명 후보안을 제출해 ‘국어바르게쓰기위원회’ 심의 안건으로 상정함으로써 외부 전문가에게 국어사용의 적절성, 외국어 남용 여부를 사전감수 받아야 한다.


유사한 취지에서 서울시는 지난 5월 서울시 및 산하기관 홍보물 대상 올바른 공공언어 사용 사전감수 절차를 내부감수에서 외부 전문가 감수 형태로 강화해 지난 9월까지 46건의 홍보물을 검토했다.
홍보물 사전감수를 통해 교체한 표현으로는 그린네트워크→생태보존구역/녹지연결망/초록 띠, 로컬푸드→지역 먹을거리/향토 먹을거리, 버스킹→거리공연, 라이브커머스데이→실시간 판매방송의 날, 익일→다음날 등이 있으며, 잘못 쓰인 띄어쓰기나 문장부호 표기도 바로 잡았다.


서울시는 2014년 7월 제정한 서울시 국어사용조례와 5년마다 수립하는 서울시 국어발전 기본계획을 통해 공공언어 개선, 국어 사용 환경 개선, 국어 유산 보전이라는 목표를 실현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올해 한해 서울시는 시 및 산하기관에서 배포한 보도자료 49건(매월 7건)의 국어 사용실태를 점검하고 사례집을 공유(분기별)해 직원들의 올바른 공공언어 사용을 독려했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국어기본법에 따른 올바른 공문서 작성 원칙을 직원들에게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 국어문화원 등 다양한 관계기관과 협력해 내부직원 뿐만 아니라 시민들을 대상으로 올바른 우리말 사용을 권장하는 정책을 지속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최원석 서울시 홍보기획관은 “그간 서울시가 일부 정책사업명에 불필요한 외국어를 사용해 언론의 지적을 받았던 것도 사실이다”라며 “한글날을 맞아 공문서나 정책사업명에 외국어를 남용한 사례가 없는지 되돌아보고, 자체점검 및 사전감수 절차를 강화해 우리나라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한글을 바르게 사용하고 보전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