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전현희 "국힘·검찰·감사원이 공조…정치공작 멈춰야"
더팩트 기사제공: 2022-10-05 16:48:02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5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감사원의 불법 직권남용 표적감사와 정치공작 시도를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세종=임영무 기자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5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감사원의 불법 직권남용 표적감사와 정치공작 시도를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세종=임영무 기자

[더팩트ㅣ주현웅 기자]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은 "국민의힘과 검찰, 감사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을 놓고 사퇴 압박을 시작했다"며 "삼각편대 정치공작 시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전 위원장은 5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6월 말 모 국민의힘 의원이 권익위에 느닷없이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에 대한 권익위 입장을 묻는다며 유권해석을 요청했다"며 "권익위가 '해당 사안은 통일부 등 주무부처 권한이라 답변이 불가능하다'고 회신하자 돌연 사퇴압박이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사과한 사안에 권익위원장이 답변을 거부했다면서 문제 삼은 점에 미루어보면, 저를 정치적으로 끌어들여 물러나게 하려는 의도가 있었다고 보인다"고 덧붙였다.

전 위원장은 또 "윤핵관으로 불리는 여당의 모 의원도 지난 7월 같은 취지의 질의와 자료를 권익위에 요구한 바 있다"며 "해당 의원이 이후 감사와 수사의뢰 등을 언급하자 감사원이 갑자기 들이닥쳐 저에 대한 표적감사를 벌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익위에 대한 특정감사 종료를 하루 앞둔 지난달 28일 감사원은 돌연 서해공무원 관련 유권해석을 담당한 실무직원을 소환해 집중 조사를 벌였다"며 "직원에게는 조사받은 사실과 내용을 절대 발설하지 말라고도 요구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전날 서해 피격 공무원의 유족 측은 이달 6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전 위원장을 직권남용죄와 공용서류무효죄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 위원장은 이에 대해 "유권해석과 관련한 특정 보수언론의 기사 내용을 근거로 검찰 고발이 예고됐다"며 "국민의힘과 이에 동원된 감사원, 검찰은 3각 공조한 사퇴압박 정치공작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chesco12@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