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교육부 "내년 공립 중·고교 신규교사 4898명 선발"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10-05 16:28:03

세종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전경 [사진=연합뉴스]


전국 시도교육청이 내년에 4898명의 공립 중·고등학교 신규 교사를 뽑는다.
5일 교육부는 각 시도 교육청의 2023학년도 공립 중등·특수(중등)·보건·영양·사서·전문상담교사 선발 인원을 취합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중등 교과교사 선발 인원은 올해 모집공고 기준인 4410명보다 488명(11.1%) 많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은 올해보다 221명(56.7%) 많은 611명을, 세종은 40명(61.5%) 증가한 105명을 선발한다.
반면 광주는 지난해 58명보다 70.7% 적은 17명만 뽑을 예정이다.
이외 경기 선발 인원은 1405명, 경북과 경남은 각 300명이다.
특수교사를 포함한 비교과교사 인원은 대폭 줄었다.
내년에 선발하는 중등 특수교사는 194명으로 올해(588명)의 3분의 1 수준에 그친다.
경기는 187명 적은 35명, 서울은 49명 감소한 31명을 각각 선발한다.
강원(0명)을 비롯해 대전(1명), 세종(1명), 대구(3명), 울산(5명) 등 10개 시도 선발 인원은 10명 미만이다.
비교과 중 보건교사 인원도 올해 783명의 절반가량인 395명으로 줄었다.
2명이 늘어난 서울을 제외한 16개 시도 선발 인원이 올해보다 감소했다.
영양교사도 올해(637명)보다 절반 이상 적은 313명으로 축소됐다.
서울·광주·인천·경북을 제외한 나머지 시도 선발 인원은 올해와 같거나 적다.
내년 사서교사 선발 인원은 42명으로 올해(215명)와 비교해 5분의 1 수준이다.
 대구와 충북을 제외한 15개 시도에서 인원을 줄였다.
전문상담교사는 모든 시도에서 인원을 축소해, 올해(801명)의 3분의 1가량인 246명만 뽑는다.

아주경제=세종=조현미 기자 hmcho@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