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치과 치료 위해 ‘골다공증’ 약 중단해야 하나?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0-04 15:36:09
한림대동탄성심병원 곽미경 교수 “약 중단했다가 골절 발생”
“병행 가능 약 있어…기저질환·치료 계획에 따라 치료제 결정”
“카페인·알코올, 칼슘 흡수 방해…햇볕 쬐면서 비타민D 충전”
“규칙적인 운동, 새로운 뼈조직 생산 촉진…흡연·음주는 금물”


골다공증으로 인해 골절상을 입은 중년 여성. 게티이미지뱅크

골다공증은 뼈에 구멍이 생겨 부러지기 쉬운 상태가 되는 질환이다.
특히 중장년층 여성은 골다공증이 자주 발생한다.
또 이 연령층은 치과 치료가 많아지는 나이기도 하다.


그런데 골다공증에 쓰는 약이 뼈를 분해하는 ‘파골세포’의 작용을 막지만, 새 뼈를 만드는 ‘조골세포’의 활동도 막는다면서 치과 치료를 위해서는 골다공증 치료제 사용을 중단해야 한다는 말이 많다.
과연 그럴까.

4일 의료계에 따르면 뼈는 파골세포에 의해 낡은 뼈조직을 분해하는 골흡수를 하고, 조골세포에 의해 새 뼈조직을 쌓는 골형성을 함으로써 뼈를 유지한다.


골다공증은 이러한 균형이 깨져 골형성이 저하되거나 골흡수가 지나치면 뼈의 밀도가 떨어지며 발생한다.

건강한 뼈(왼쪽)와 골다공증 환자의 뼈. 게티이미지뱅크

골다공증을 앓는 사람의 90%는 폐경기 여성이다.
폐경기가 되면 뼈의 흡수를 막아주는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남성의 경우에는 뼈 건강에 안 좋은 음주와 흡연 등의 위험인자가 동반되면 70세 이후 골다공증이 급격히 증가한다.

전 세계적으로 50세 이상 여성 3명 중 1명, 남성 5명 중 1명꼴로 골다공증으로 인한 골절을 경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빅데이터 개방시스템을 보면 골다공증 환자수는 2017년 92만647명에서 2021년 113만9517명으로 24% 증가했다.
성별로는 여성환자가 94%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골다공증은 만성질환으로 평생 관리해야 하는 질환이다.
현재 많은 골다공증 치료제가 사용되고 있는데 환자들 중에는 약제 선택에 혼란을 겪거나 부작용으로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많다.


골다공증 치료제들은 골흡수와 골형성에 관여하는 방식이다.
골흡수를 억제하는 약제에는 ‘선택적 에스트로겐 수용체 조절제’, ‘비스포스포네이트’, ‘데노수맙’ 계열이 있고, 골형성을 촉진하는 약제로는 ‘부갑상선호르몬’, ‘로모소주맙’ 등이 있다.

선택적 에스트로겐 수용체 조절제 계열은 특히 척추골절 예방에 효과가 크고, 유방암 및 심혈관질환 위험인자가 있는 환자에게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반면 비스포스포네이트와 데노수맙은 척추뿐만 아니라 대퇴골 골절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부갑상선호르몬 계열은 뼈형성을 촉진하는 약제로써 척추골절 예방에 효과가 크다.
로모소주맙은 뼈형성 촉진과 뼈흡수 감소 효과를 동시에 갖는 약제로써 척추뿐만 아니라 대퇴골 골절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골다공증 골밀도 손실. 게티이미지뱅크

골다공증 약제는 환자의 기저질환과 향후 치료계획 등에 의해 결정되기 때문에 이를 의사에게 정확히 알려야 하고, 약제를 바꾸거나 중단할 때도 반드시 의사와 상담해야 한다.


골다공증 약제를 중단하거나 바꾸는 가장 많은 이유는 치과 치료다.
일반적으로 발치를 하거나 임플란트를 위해 잇몸뼈에 구멍을 뚫게 되고, 치료 이후 골흡수와 골형성 작용으로 뼈가 아물게 된다.


하지만 골다공증 치료제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이러한 작용이 더뎌지게 된다.
특히 데노수맙 계열은 약물투여를 중단할 경우 다발성 골절의 발생이 높기 때문에 데노수맙 중단 후 골절환자가 늘고 있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내분비내과 곽미경 교수는 “치과 치료를 받기 위해 골다공증 약을 중단했다가 골절이 발생하는 환자들이 많은데, 치과 치료를 병행할 수 있는 약제도 있다”며 “현재 치료 중이거나 향후 치료 계획이 있다면 의사에게 이를 알리면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구용 비스포스포네이트 계통의 약은 복용 4년 미만일 경우 평상시처럼 발치나 임플란트같은 치료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규칙적인 운동은 새로운 뼈조직의 생산을 촉진한다.
게티이미지뱅크

뼈의 밀도 저하는 체감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이로 인해 골다공증은 증상이 거의 없다가 낙상 등으로 고관절이나 손목에 골절이 일어나서 처음으로 알게 되는 환자가 많다.
따라서 여성은 폐경 후, 남성은 70세 이후 뼈 건강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골다공증 위험군은 보통 1년 정도의 간격을 두고 지속적인 추적검사로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골다공증엔 칼슘의 섭취가 중요하다.
하지만 칼슘만 많이 먹는다고 골다공증이 해결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카페인과 알코올은 칼슘의 흡수를 방해하므로 과다한 섭취를 피해야 한다.


또한 칼슘을 효과적으로 장에서 흡수하기 위하여 혈액 내에 적절한 농도의 비타민D가 필요하다.
잘 알려진 대로 햇볕을 많이 쬐면 비타민D 생성에 도움이 되며, 필요에 따라 비타민D 약제를 복용할 수도 있다.

이와 함께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서도 새로운 뼈조직 생산이 촉진된다.
에어로빅, 조깅, 테니스와 같은 운동도 좋지만, 격하지 않은 요가나 필라테스 등도 체중이 부하되며 압박이 가해져 뼈 부위가 강화되도록 자극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반대로 흡연을 하거나 술을 많이 마시거나 운동이 부족하면 골다공증으로 인해 골절을 당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곽미경 교수는 “골다공증으로 한번 골절을 경험한 환자는 다시 골절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고 이로 인한 합병증 발병과 사망위험도 높아진다”며 “평소 골다공증을 예방하기 위한 건강관리에 힘쓰고 골다공증 위험군은 1년에 한 번씩 뼈 건강을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