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러, 우크라 4개주 병합투표 종료… 제2 크름반도 ‘시간문제’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9-27 20:00:00
주민 대다수 러시아계·친러 성향
무장군인 감시… 압도적 찬성 전망
2014년 크름반도 강제 병합 당시
절차 완료까지 일주일도 안걸려
러, 美기밀 폭로 스노든에 시민권
美 “이젠 전쟁에 징집될 수도”조롱


러시아 편입 여부를 결정하는 우크라이나 4개주(州)의 주민투표가 27일(현지시간) 종료됨에 따라 우크라이나와 국제사회의 격렬한 반발 속에서 강제병합 절차가 이달 중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26일 기준 주민투표율은 루한스크주 83.61%, 도네츠크주 86.89%, 자포리자주 66.43%, 헤르손주 63.58%를 기록해 모두 절반을 넘었다.
투표율은 러시아가 자체 집계한 것으로, 별도의 검증 과정을 거치지는 않았다.
해당 지역에 남은 주민 대다수가 러시아계이거나 친러 성향이고 무장 군인의 독려 속에서 투표가 진행돼 개표 시 압도적 찬성률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23일(현지시간)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의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대사관에서 한 시민이 우크라이나 점령지의 러시아 귀속 여부를 결정짓는 투표용지를 들고 있다.
모스크바=타스연합뉴스
투개표 결과를 토대로 러시아는 신속히 병합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2014년 러시아가 크름반도를 강제 병합할 때에도 주민투표부터 법률 절차 완료까지 채 일주일이 걸리지 않았다.

러시아 의회는 이르면 29일 이번 투표지역 병합법안을 논의하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 의회 양원 합동연설에서 합병을 공식 발표할 수 있다고 타스통신이 러시아 하원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의 동원령 선포로 징집되고 있는 러시아군 병사 중 소수민족이 유난히 많다는 지적도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크름반도에서 활동 중인 인권단체를 인용해 최근 이 지역에서 징집된 48명 중 46명이 소수민족인 타타르족이었다고 보도했다.
타타르족은 튀르키예(터키)어를 사용하는 몽골계 소수민족으로, 크름반도에서는 인구의 약 15%를 차지한다.
크름 타타르족은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독일에 부역할 수 있다는 스탈린 정권의 판단에 따라 크름반도에서 강제 추방된 뒤 소련 붕괴 후 돌아오는 등 설움을 겪었다.

우크라이나 당국자는 NYT에 “러시아는 크름반도 외에도 인구 비율에 비해 훨씬 많은 타타르인을 징집하고 있다”며 “이들은 징병을 피하기 위해 법적 도움을 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원령에 대한 반발도 계속되고 있다.
러시아 독립언론 메디아조나에 따르면 동원령 발표 이후 이날까지 러시아 전역의 징병소와 사무실에 대한 공격은 총 17번 발생했다.
NYT는 러시아 이르쿠츠크주의 한 마을에서 장병을 모집하던 장교가 징집 대상자인 25세 남성이 쏜 총에 맞아 중태에 빠졌다고 보도했다.
RUSSIA-USA/SNOWDEN
한편 러시아 정부는 연방헌법에 따라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기밀자료를 폭로한 내부고발자 에드워드 스노든(사진)을 시민으로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스노든은 2013년 6월 NSA의 개인정보 수집실태를 폭로한 뒤 러시아로 도피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스노든에 대한 우리 입장은 달라지지 않았다.
스노든은 미국으로 돌아와 다른 미국 시민과 마찬가지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어 “어쩌면 유일하게 달라진 것은 러시아 시민권 부여로 이제 우크라이나에서 싸우도록 징집될 수도 있겠다”고 비꼬기도 했다.
이병훈 기자,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