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2년 만에 열린 삼성 사장단 회의···이재용 부회장도 오찬에 참석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09-27 15:44:00
삼성그룹 주요 계열사 사장들이 2년 만에 한자리에 모여 '사장단 회의'를 가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회의 직후 오찬에 참석해 사장단과 소통한 것으로 파악된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지난 26일 삼성전자 사장단과 SDI·전기·SDS·디스플레이 등 전자 계열사 사장, 삼성생명·증권·카드 등 금융 계열사 사장 등 40여 명은 경기도 용인에 있는 인재개발원에 모여 외부 강사 강연을 듣고, 최근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삼성 사장단이 모인 것은 지난 2020년 6월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으로부터 노사관계 강연을 들은 이후 약 2년 만이다.
 
삼성은 고(故) 이병철 선대 회장 때부터 사장단 회의를 진행해왔다.
故 이건희 회장이 경영권을 물려받은 후부턴 '수요 사장단 회의'라는 이름으로 외부 연사를 초청해 강연을 들었다.
 
그러나 2017년 3월 미래전략실이 해체되면서 수요사장단 회의도 없어졌다.
문 위원장의 강연은 이 부회장이 무노조 경영을 포기하겠다고 약속한 데 따른 후속 조치였다.
 
이 부회장은 이날 사장단 회의에는 참석하지 않았지만, 회의 직후 오찬엔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에서는 내부 결속을 다지고 공동 현안에 대한 정보 교류 차원에서 사장단 회의가 열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이전처럼 정례화 될지 여부는 아직 확실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아주경제=윤동 기자 dong01@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