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사형인가? 알겠다” 부모·형 살해한 30대, 검찰 구형에 한 말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8-17 14:49:14
모든 혐의 인정하면서도 심신미약 상태 주장

서울 양천구의 한 아파트에서 부모와 형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A(31)씨.(사진 가운데) 뉴스1

지난 2월 서울 양천구 자택에서 부모와 형 등 가족 3명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31)씨(31)에게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4부(부장판사 김동현)는 이날 오후 존속살해 및 살인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의 두 번째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앞서 피고인이 모두 혐의를 인정함에 따라 이날 공판에서 검찰의 구형까지 이뤄졌다.

공소사실에 따르면, A씨는 그동안 자신이 부모와 형 등 가족에게 학대를 받는다고 생각하고, 자신의 인생이 특별하지 않고 실패했던 이유가 가족 때문이라며 부모와 형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범행 뒤 직접 119에 신고했다.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A씨의 부모와 형 등 3명은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검찰은 이날 재판에서 “범행을 계획적으로 준비해 잠들어있는 부모와 형을 무참히 살해하는 잔혹한 범행이다”라며 “범행방법, 동기, 재범 우려를 감안했을때 사회적으로 영원히 격리돼야 하고 생사이탈권을 법원에서 결정해야 한다”라며 사형 구형 이유를 밝혔다.

A씨 측 변호인은 최후변론에서 “지속적으로 학창시절부터 부모에게 학대를 받아와 결국 이 사건 범행에 이르게 됐다”면서 “정신감정유치 결과 조울증과 조현병 등 심신미약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러 양형에 참작해달라”고 호소했다.

A씨는 검사의 공소사실에 관한 재판부의 질문에 “모두 다 인정한다”라고 말했다.
살인의 이유를 묻자 그는 “(수사 과정에서) 다 말했다고요”라며 신경질적으로 대답하기도 했다.


재판부가 “학대를 당해서인가”라는 묻자 그는 “네”라고 답했다.
심경을 묻는 질문에도 “특별히 드릴 말씀 없다”고 짧게 답했다.

그는 사형 구형에 대한 재판부의 질문엔 “사형인가. 알겠다”면서 “모든 범행 사실관계를 인정한다”라고 답했다.

A씨에 대한 선고 기일은 오는 31일 오후 2시 열린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다른의견 0 추천 0 이기거나배우거나
2022-08-17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