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교원단체 박순애 장관 임명 엇갈린 반응…"만남 요청","강행 규탄"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7-04 17:04:13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박순애 신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임명되자 교원단체들은 인사청문 절차가 생략된 것을 지적하면서도 임명 규탄부터 책임을 당부하는 내용까지 엇갈린 입장을 냈다.


교총은 이날 장관 임명 이후 논평을 통해 "임명 과정에서 의혹들이 제기되고 청문 절차 부재로 교육에 대한 소신, 비전을 확인하지 못한 것은 아쉽다"며 "더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직무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교총은 "새 정부 출범 후, 교육정책이 반도체 등 고등교육에 집중돼 있다"며 "교육의 근간인 유·초·중등 교육의 중요성을 분명히 인식하고, 현장 고충 해소와 현안 해결을 전격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유·초·중등 교육 현실과 우려를 전달하고 허심탄회하게 해결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하루라도 빨리 장관과 만날 수 있기를 요청한다"며 "학생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마음껏 공부하고, 교사가 소신 있게 가르칠 교육 여건 마련을 위해 함께 협력하자"고 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전교조는 "음주운전 혐의와 이에 따른 선고유예에 대한 해명 없는 사과, 제자 논문 가로채기와 논문 중복 게재 의혹 등 자질 논란으로 이미 지도력을 상실한 박순애 교육부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한다"고 논평했다.


전교조는 "박순애 교육부 장관 임명은 교육계에 보다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여론과, 백년대계 교육을 책임질 교육 수장을 기대하는 교육계의 바람을 짓밟는 일"이라며 "윤리 불감증의 당사자인 교육부 장관의 입시 비리 조사 전담 부서 운영, 음주운전 이력 장관의 교육공무원 인사 총괄이 힘을 받을 수 있겠느냐"고 했다.


전교조는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윤석열 정부의 지지율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을 ‘인사 문제’로 꼽았다"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교육회복, 입시제도 개편 등 산적한 교육개혁 과제를 앞두고 그 추진 동력이 상실된다면 가장 큰 원인은 바로 ‘교육부 장관 인사’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교사노조도 임명 강행에 유감을 표명하며 "교육부 장관의 이력은 우리나라 교육이 목표로 하는 바람직한 인간상과 거리가 멀다"며 "60만 교원이 어떤 목적을 가지고 교육을 하고 있는지 알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교사노조는 박 부총리의 '만취 음주운전' 전력을 언급하며 "음주운전 전력이 있는 장관이 음주운전을 이유로 교육공무원을 중징계한다는 것은 '법'으로는 가능할지 모르나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게 됐다"며 "교육부에 대한 냉소주의는 교육공무원들의 사기를 저하시키며 더 나아가 우리나라 교육 발전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