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물폭탄에 맨발로 전철 탑승"…K-직장인의 극한 출근길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6-30 18:03:31

[아시아경제 강우석 기자] 30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호우특보가 내려지며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물폭탄을 뚫고 출근길에 나선 직장인들의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온라인상에는 직장인들의 출근길 모습과 관련한 글과 사진이 공유되고 있다.
특히 지하철 1호선 세류역에서는 승차장으로 진입하는 지하통로가 침수돼 승객들이 신발과 양말 등을 벗은 채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하통로에는 흙탕물이 사람 발목을 넘는 높이까지 찬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세류역은 승차장까지 침수되면서 오전 일부 시간 동안 전동차가 역을 무정차 통과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누리꾼들은 K-직장인(한국의 직장인)의 고충이 드러난다며 자조하기도 했다.
누리꾼 A씨는 "오늘 (본인) 출근길도 그야말로 정글이었다.
막 출근했는데도 일을 벌써 한 느낌이고 퇴근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B씨는 "물길을 맨발로 뚫으면서까지 출근하는 게 웃프다(웃기면서도 슬프다). 이런 일이 매년 일어나는 것 같은데 방지책이 따로 없나 궁금할 따름"이라고 반응하기도 했다.



과거 K-직장인들의 장마철 출근길을 담은 영상이 다시 주목받기도 했다.
영상에는 90년대 직장인들이 물이 허리까지 찬 도로에서 우산을 쓴 채로 행렬을 이루고 있는 모습 등이 담겼다.


한편 폭우는 내일 오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30일 수시브리핑을 열고 이날 오후부터 1일까지 정체전선이 북쪽으로 이동하면서 수도권 지역에서 많은 곳은 150mm 이상 비가 내린다고 예보했다.


강우석 기자 beedolll97@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