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내일날씨]오전까지 내리는 '폭우'… 이후 '무더위'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6-30 17:39:56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중부지방에서 내리고 있는 폭우가 내일 오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비가 갠 후에는 무더위가 예상된다.


30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4시 기준 수도권에 비가 시간당 30㎜씩 세차게 쏟아지고 있다.
전날 오후 3시부터 현재까지 서울엔 비가 159.8㎜ 내렸다.
도봉구는 누적 강수량이 196.5㎜로 200㎜에 육박했다.


경기 파주시 탄현면과 화성시에는 비가 각각 248.5㎜와 240㎜ 왔다.
수원시는 236.3㎜, 용인시는 225.5㎜의 강수량이 기록됐다.
충남 서산시에는 300㎜에 가까운 279.5㎜ 비가 쏟아졌다.
당진시와 태안군 강수량은 각각 246.5㎜와 173.5㎜였다.


강원에서는 철원군(동송읍·153.5㎜)과 춘천시(남이섬·146.5㎜) 등에 많은 비가 내렸다.


기상청은 서울·인천·경기북부·강원중부내륙·강원북부내륙·강원산지에 내일까지 비가 30~80㎜(서울·인천·경기북부 많은 곳 120㎜ 이상) 더 내릴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서울·인천·경기북부·강원영서북부를 중심으로는 비가 시간당 30~50㎜씩 매우 세차게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장맛비 외에 낮 기온 상승에 따른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도 쏟아지겠다.


경기남부·강원남부·충청·남부지방에는 30일 밤까지, 강원남부내륙·강원산지·충남남동내륙·경상내륙엔 내일 늦은 오후부터 저녁까지 5~40㎜(많은 곳 60㎜ 이상) 소나기가 돌풍·천둥·번개를 동반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밤사이 동해안·제주해안·충청·남부내륙은 오후 6시 1분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열대야’를 겪을 수 있겠다.


내일 강원영동중부·강원영동남부·충청·남부지방·제주를 중심으로 낮에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이겠다.
경북 일부지역은 체감온도가 35도 이상으로 치솟아 매우 무덥겠다.


이들 지역엔 현재 폭염특보가 내려졌다.


그간 장맛비가 내리면서 기온이 상대적으로 낮았던 중부지방도 정체전선이 북상하고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폭염특보가 내려질 정도로 낮 기온이 오를 수 있겠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이고 낮 최고기온은 28~35도일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최고기온은 서울 24도와 31도, 인천 23도와 29도, 대전·광주 24도와 33도, 대구 25도와 35도, 울산 23도와 33도, 부산 24도와 29도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