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전장연 4호선 시위 재개... 퇴근길 혼잡 예상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06-30 17:03:37

지난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혜화역에서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상임공동대표와 활동가들이 지하철 집회를 재개하며 장애인권리예산과 이동권 보장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장애인 예산 확대를 요구하며 지하철 탑승 시위를 재개한다.
이날 폭우로 인해 퇴근길 많은 시민이 지하철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돼 혼란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30일 전장연 박경석 공동대표 등 단체 관계자에 따르면 “오늘 오후 5시쯤부터 4호선 신용산역에서 사당역까지 4호선 하행구간, 신용산역에서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DDP)까지 지하철 승하차 집회를 할 예정”이라며 “내일(1일) 아침에는 오전 7시 30분부터 4호선 서울역에서 사당역까지 갔다가 삼각지역으로 돌아오는 승하차 시위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과 사당역에 도착하면 재차 방향을 바꿔 탑승해 오후 6시 30분께 신용산역으로 돌아올 계획이다.
 
휠체어를 타고 지하철에 승·하차하는 만큼 열차 운행이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
이에 따라 퇴근 시간대 지하철 4호선에서 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장연은 다음 달 1일 오전 7시 30분에도 서울역에서 지하철에 탑승해 사당역을 거쳐 다시 삼각지역을 향해 이동하는 지하철 선전전에 나선다.
 
앞서 지난 29일 전장연 등 장애인단체들은 서울역 스마트워크센터 회의실에서 기재부와 보건복지부 측과 간담회를 열고 장애인 권리예산을 논의했으나 뚜렷한 성과가 없었다.
 
한편 전장연은 지난 4월 22일 이후 잠정 중단했던 ‘출근길 지하철 시위’를 52일 만인 지난 14일 재개했다.
이들은 2023년 장애인 활동 지원예산 2조9000억원 편성, 권리 기반 활동 지원 제도 마련, 2023년 탈시설 자립 지원 시범사업예산 807억원 편성, 기존 거주시설 예산의탈시설 예산 변경 사용, 장애인 이동권 예산 제도 개선, 만65세 미만 노인 장기 요양 등록 장애인의 활동 지원 권리 보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권성미 기자 smkwon@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