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보훈처, ‘비리의혹’ 광복회 고강도 감사 착수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6-26 18:03:58

[아시아경제 곽민재 기자] 김원웅 전임 회장의 비리의혹 등으로 내홍을 겪은 광복회가 고강도 감사를 받는다.


국가보훈처는 “광복회의 수익사업, 보조금, 단체 운영 전반에 대해 이달 중 예비조사를 시작으로 고강도 감사에 착수해 결과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지난 2월 보훈처는 특정감사를 통해 광복회가 국회에 차린 카페 '헤리티지 815'의 수익금 부당 사용 등을 확인해 수익사업을 취소하고 관련자에 대해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그런데도 추가적인 금전 비위와 불공정 운영에 대한 의혹 제기가 이어져 전반적인 감사가 필요하다는 것이 보훈처 판단이다.


보훈처에 따르면 광복회에 대한 외부 회계감사 결과 관련 자료 부실 등을 이유로 '의견 거절'이 표명됐다.
이는 자료 부족, 피감사대상 기관의 불협조 등으로 재무제표 구성 요소에 대한 정확성을 확인하기가 상당히 어려울 때 표명하는 회계감사 의견이다.
또 전임 회장 취임 이후 발생한 '부외부채'(회계장부에 계상되지 않은 부채) 존재 가능성도 인지된 상황이다.


박민식 보훈처장은 "작금의 혼탁한 광복회는 순국선열과 애국지사께서 크게 탄식할 일이고 안중근 의사, 김구 선생이라면 회초리를 꺼내 들었을 것"이라며 "일전 불퇴의 각오로 광복회 전반을 신속하고 명확하게 감사해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민재 기자 mjkwak@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