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올 여름 재유행 올 수도" … 확진자 '격리의무' 4주 연장한 이유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5-21 06:30:00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정부가 당초 올 가을로 예상했던 코로나19 재유행 시점이 여름으로 앞당겨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신규 변이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데다 시간이 지나면서 백신효과도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르면 오는 23일부터 해제를 검토했던 '확진자 7일간 격리 의무'은 4주간 더 유지하기로 했다.


21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김헌주 중앙방역대책본부 제1부본부장(질병관리청 차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격리의무를 유지한다는 전제 하에서도 면역감소 효과에 따라 이르면 올 여름부터 재유행이 시작해 9~10월께 정점에 이를 가능성이 있다"며 "격리의무를 해제한 경우 현재의 감소세를 유지하지 못하고 6~7월 반등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격리의무를 풀 경우 격리권고를 어느 정도 준수하느냐에 따라 확진자는 1.7∼4.5배 이상 추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됐다.
국내 10개 연구진 중 9곳에서 격리의무가 없으면 확진자 발생이 반등한다는 결론이 나왔는데, 많게는 8주 후 현재 대비 약 7.5배의 확진자가 더 발생할 수 있다고도 봤다.



현재 다른 나라들 역시 대부분 확진 판정을 받을 경우 격리의무를 부여하고 있다.
다만 미국 및 유럽 국가 일부가 자율격리로 완화하려는 움직임이다.


코로나19 유행 감소세가 최근 둔화된 점도 고려됐다.
반면 감염재생산지수는 3월 3주차 이후 4주 연속 떨어져 5월 1주차엔 0.72까지 하락했다 지난주 0.90으로 다시 반등했다.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진행중인 4차접종을 60세 미만까지 확대할지에 대해선 방역 상황과 접종효과, 신규 백신 동향 등을 종합 검토한 후 하반기에 다시 접종 전략을 마련하기로 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격리의무 유지와는 별개로) 다른 안착기 과제들은 차근차근 추진한다"며 "일반 병상과 동네 병·의원에서 코로나19 확진 및 의심 환자가 원활하게 치료받을 수 있도록 일반의료체계 전환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실내 마스크 착용의무 해제 역시 당장 검토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오는 22일까지 한시적으로 허용했던 요양병원과 시설의 접촉 면회는 완전히 풀렸다.


일반의료체계로의 원활한 전환을 위해 실효성이 떨어지는 건강보험 수가들은 일부 정비했다.
이에 따라 다음달 6일부터 일반 병동에 확진자가 격리될 경우 지급하는 '통합격리관리료'는 중지된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