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황교익 "김건희 여사, 안경은 5만원인데 휴지는 7만원?"…실제 가격 살펴보니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5-19 19:19:35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김건희 여사 사진에 찍힌 휴지를 두고 "서민 코스프레를 하다가 딱 걸렸다"고 지적했다.


황씨는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 누리꾼이 게시한 '안경은 5만원대지만 휴지는 7만원대. 서민 코스프레 오지네'라는 글과 함께 남긴 사진을 공유하며 "서민 코스프레 하다가 딱 걸렸네요"라고 남겼다.


황씨가 공유한 사진은 김 여사의 팬클럽 '건희사랑(희사모)' 회장 강신업 변호사가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으로, 김 여사가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서 지지자들로부터 선물 받은 5만원대 안경을 착용한 모습이 담겼다.
이 사진은 김 여사가 직접 강신업 변호사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보 성향의 누리꾼들은 김 여사 사진 속 사무실에서 포착된 노란색 두루마리 휴지가 포르투갈의 대표적인 화장지 브랜드 레노바(Renova)가 출시한 제품인 것을 확인했다.
아울러 이들은 '6롤 2팩' 제품이 온라인상에서 7만7600원(1롤당 약 6500원)에 판매되고 있는 것도 캡처해 공유했다.


황씨는 "부자는 부자 티를 내면서 살아도 된다.
자본주의 사회잖나"라며 "물론 부자가 싸구려를 좋아할 수도 있다.
개인의 취향은 존중되어야 한다"고 썼다.


다만 "부자가 싸구려를 좋아한다고 '친서민적'이라는 표현은 하지 말기 바란다"며 "서민이 고가의 명품 가방을 들었다고 '친부자적'이라고 하지 않잖나"라고 주장했다.
이어 "'친서민적'이라는 표현 자체가 서민을 낮추어 보는 부자의 계급 의식을 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날 해당 제품을 '가격 높은 순'이 아닌 '가격 낮은 순'으로 검색해본 결과 6롤 기준 약 1만2000원(배송비 제외)에 판매되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


강 변호사는 이날 김 여사를 향한 공세와 관련해 "딱 유치하다.
김 여사는 팬이 준 선물이라 사진 찍어 팬카페에 보내는 걸로 고마움을 표한 것일 뿐 서민 코스프레한 적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가격도 1만2000원부터 다양해서 비싼 게 아니다"라며 "7만원도 아닐뿐더러 좀 비싸다 한들 '내돈내산'인데 무슨 상관이냐. 누구처럼 법카로 에르메스 욕실용품을 산 것도 아니지 않느냐"고 반박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다른의견 0 추천 0 리무
2022-05-19 *

다른의견 0 추천 0 돌맹삼촌
2022-05-19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