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인권위 "지방선거 운동 과정서 혐오표현 자제해달라" 당부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5-18 12:08:54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국가인권위원회가 19일 시작되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과정에서 혐오표현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인권위는 18일 송두환 위원장 명의로 성명을 내고 "제8회 지방선거에서 각 정당, 후보자, 선거운동원 등 모두가 혐오 표현을 사용하지 않음으로써 이번 선거를 민주주의의 공론장으로 만들 수 있도록 함께 해주길 적극 요청한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정치인들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부딪히는 선거기간에 가장 집약적으로 혐오표현이 나타나곤 한다"며 "정치인의 혐오표현은 대상자에게 더욱 직접적인 효과를 발휘하고 급속히 재생산돼 사회적 파급력도 크다"고 했다.


인권위가 제20대 대통령선거를 앞둔 올해 1~3월 중 54개 신문과 방송 언론사의 '정치인 혐오표현 보도' 현황을 점검한 결과, 여성 혐오표현 보도는 3351건, 장애인은 39건, 이주민은 96건 등으로 각각 파악됐다.
보도는 여성, 장애인, 이주민에 대한 부정적 고정관념과 편견에 근거한 정치인 발언을 그대로 사용한 것이 대부분이었다고 인권위는 지적했다.
인권위는 "혐오표현은 대상 집단 구성원의 인권을 침해할 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 공론의 장을 왜곡하여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포용사회로의 통합을 저해한다"고 부연했다.


앞서 인권위는 2019년 정치인의 혐오표현을 예방하고 시정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표명한 바 있다.
2020년 3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는 위원장 성명을 통해 '혐오표현이 사라진 선거 원년의 해'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