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北, 노동신문에 코로나19 치료법 소개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5-14 15:17:36

[아시아경제 김세은 인턴기자] 북한 노동신문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발열 환자의 치료법을 소개했다.


14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무엇보다도 섭생(병에 걸리지 않도록 건강을 잘 관리하고 오래 살기를 꾀함)을 잘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충분한 안정 취하기 △물 많이 마시기 △영양가 있는 식사 하기 △소금물로 입안 헹구기 △요구르트 등 비타민이 많이 든 음식 섭취할 것을 권했다.


경증 환자일 경우 증상에 따라 치료법이 달라진다며 항바이러스 치료제인 '재조합 사람(인간) 인터페론 α-2b' 주사약을 언급하기도 했다.


신문은 세균 감염이 의심될 땐 항생제인 페니실린 등을 사용하라고도 권고했다.


대증 치료법으로는 열이 나면 파라세타몰과 같은 해열 진통제를, 근육통이 심할 때는 항염증제인 볼테랜을 사용하라고 전했다.


또 경증 환자의 경우 약물 과민 반응이 있을 땐 의사의 처방 하에 (약을) 써야 하며 단기간에 다른 해열제를 많이 써도 안된다고 경고했다.


같은 날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는 코로나 사망자를 두고 "대부분 과학적인 치료 방법을 잘 알지 못한 채 약물을 과다 복용하는 등 과실로 인해 인명피해가 초래되고 있다"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보고한 바 있다.


신문은 경환자 치료에 한방 치료인 '고려 치료 방법'을 도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패독산과 안궁우황환, 상향 우황청심환 등을 권하기도 했다.


민간요법으로 금은화를 우려서 먹는 방안도 소개했다.


신문은 "중환자들은 의료 일군(간부)들의 지시에 따라 산소료법(요법)과 순환 부전에 대한 대책, 스테로이드제 치료 등 전문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세은 인턴기자 callmesen@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