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부, 방역 강화 대책 결론 못내려…청소년 방역패스 발표도 연기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11-25 21:33:54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정부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국내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25일 방역 강화 대책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이에 따라 26일로 예정됐던 방역 대책 발표 일정도 연기됐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오늘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 내용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위험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관계부처와 업계, 단체 등과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며 "방역 대책 발표는 추후 하는 것으로 미뤄졌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전부터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제4차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방역 조치를 논의했다.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거쳐 방역 강화 추가 대책을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었다.


이날 일상회복지원위에서는 고령층 추가접종에 속도를 내고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에도 방역패스(접종완료·음성확인서)를 확대 적용하는 등의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60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추가접종을 내달 안에 완료하고, 고령층의 면역력이 증대되는 시기까지 돌파감염을 차단하는 대책을 검토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이같은 논의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예정된 발표 일정에 맞춰 결론을 내리지는 못함에 따라 정부 내 혹은 관련 단체와 업계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실제 소상공인연합회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정부가 방역패스를 확대 적용할 경우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히는 등 업계에선 방역 강화 움직임에 대한 반발이 거세다.
정부로서도 방역을 강화했다가 이들이 받게 될 피해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백브리핑에서 "현 상황에서 확실한 것은 고령층 돌파감염으로 위중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를 차단하기 위해 가장 우선시해야 하는 조치는 추가접종 신속 완료"라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