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용인시, 2024년 고유초·중 개교 '급물살'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1-07-31 17:50:01
백군기 시장이 고유초·고유중 설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림지구 주민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제공=용인시


[스포츠서울│용인=좌승훈기자]경기 용인시는 고림지구 주민들의 숙원사업이었던 가칭 고유초등학교와 고유중학교 설립이 확정되면서, 오는 2024년 3월 개교가 가능하게 됐다고 31일 밝혔다.
고림지구 내 고유초·고유중 설립계획안은 30일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다.
고림지구 내 학교 설립은 고림지구 주민들의 숙원사업으로, 그동안 시와 용인교육지원청은 2024년 3월 고유초와 고유중 개교를 목표로 부단히 노력해 왔고 결실을 맺었다.

고림지구 내 학교 설립계획은 지난 2008년 학교 용지 예정지가 결정되면서 추진됐지만, 수요 부족과 해당 부지 인근에 자리한 약 5900여 ㎡ 규모의 도축장 이전 문제 등으로 10여 년 동안 이렇다 할 진전이 없었다.
이에 백군기 시장은 취임 이후 문제 해결에 본격적으로 나섰고, 교육부를 비롯해 관계기관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고 고립지구 사업시행사와 용인교육지원청 등과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하면서 실마리를 찾기 시작했다.
특히 올해 17차례에 걸쳐 현장에 있는 주민들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학교 설립에 가장 복병으로 작용했던 도축장 이전을 위해 관계자를 만나 설득한 끝에 지난 3월 시설 이전에 대한 약속을 이끌어냈다.

설립계획안에 따라 고유초는 일반 42학급·특수 1학급·병설유치원 3학급 등 총 46학급, 고유중은 일반 24학급·특수 1학급 등 총 25학급 규모로 2024년 3월 개교할 예정이다.

백군기 시장은 “오랜 노력 끝에 결국 결실을 맺었다.
힘든 상황 속에서도 시를 믿고 기다려 주신 주민분들과 그간 고생한 많은 분들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개교에 차질이 없도록 전폭 지원하고, 학생들의 안전한 통학과 학습권 보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hoonjs@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