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김오수, '김학의 사건 보고' 논란에 "이해충돌 사건 회피할 것"
기사작성: 2021-05-04 21:01:43

[아시아경제 최석진 기자]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본인이 법무부 차관으로 재직할 당시 발생한 '김학의 불법출금' 사건 수사상황을 보고받게 될 수 있다는 일부 언론의 지적과 관련 "현재 진행 중인 사건과 관련하여 일체 보고를 받지 않을 방침"이라고 4일 밝혔다.


또 "이해충돌 사건에 대해서는 향후 총장으로 취임하게 되면 법령과 규정에 따라 정확하게 회피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2019년 3월 김 전 차관 출국금지 당시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을 대신해 관련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그는 최근 수원지검 수사팀으로부터 서면조사를 받기도 했다.


이날 조선일보는 대검찰청이 반부패부를 통해 전국 주요 검찰청에 진행 중인 현안사건을 보고하라는 공문을 보냈고, 공문을 받은 검찰청에 김 전 차관 불법출금 사건을 수사중인 수원지검도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다.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김 내정자에 대한 보고용으로 대검이 현안사건 자료를 수집하는 게 아니겠느냐는 취지다.


보도 직후 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준비단을 통해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과 관련해 일체 보고를 받지 않을 것'이고 '총장에 취임한 뒤에는 이해충돌 사건(김학의 불법출금 사건을 의미)에 대해서는 회피를 통해 수사지휘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대검 반부패부가 주요 사건을 수사 중인 일선 검찰청으로부터 수사상황을 취합하고 있는 것 역시 인사청문회준비단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