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서울 지하철 마지막 협상 '결렬'…파업 초읽기
더팩트 기사제공: 2022-11-29 22:24:01

추가 협상도 불투명…6년 만의 파업 가시화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파업을 앞둔 마지막 임단협 협상에서 결렬을 선언했다. 29일 오후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노사가 임단협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제공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파업을 앞둔 마지막 임단협 협상에서 결렬을 선언했다. 29일 오후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노사가 임단협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제공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파업을 앞둔 마지막 임단협 협상에서 결렬을 선언했다.

이대로 협상 결렬이 확정되면 내일 서울 지하철은 파업에 돌입하게 된다.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 관계자는 29일 오후 9시 58분쯤 "연합교섭단은 사측 제시안에 대해 회의를 거쳐 만장일치로 최종 교섭결렬을 선언했다"며 "교섭은 속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노조가 30일 첫 차부터 파업 돌입을 예고한 가운데 이날 노사는 마지막 협상을 벌였다. 여기서 노조가 결렬을 선언하면서 추가 교섭을 통한 극적 타결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파업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

노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본사에서 임단협 교섭을 진행했다. 전날 오후 본교섭을 시작했지만 입장차만 재확인한 채 약 22분 만에 정회를 선언했고, 이날 오후 2시 재개했다. 그러나 10분 만에 정회했고, 이후 공식 교섭은 재개하지 않았지만 물밑에서 실무협상을 지속했다.

최대 쟁점인 구조조정을 놓고는 양측이 시행을 유보하는 쪽으로 의견차를 좁힌 것으로 알려져 타결 가능성도 점쳐졌다. 그러나 노조에서 결렬을 선언하면서 남은 시간 동안 재협상 여부도 불투명하다.

공사가 실제로 파업에 들어가면 2016년 이후 6년 만이자 통합 공사 출범 이후 처음이다. 2016년에는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가 파업을 벌였으며, 2017년 서울도시철도공사(5~8호선)와 통합 이후에는 파업이 없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파업을 앞둔 마지막 임단협 협상에서 결렬을 선언했다. /서울교통공사 제공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파업을 앞둔 마지막 임단협 협상에서 결렬을 선언했다. /서울교통공사 제공

노사는 올해 협상 과정에서 구조조정을 두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이어왔다. 사측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체 정원의 약 10%인 1539명을 감축하겠다는 안을 제시했고, 노조는 이에 반발하며 파업을 예고한 채 협상을 진행했다.

노조는 구조조정 철회와 함께 올 5월 심야연장운행을 재개하면서 노사와 서울시가 합의한 안전분야 등 인력 299명 충원 약속을 지킬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이태원 참사 등과 관련한 안전대책 수립 및 인력 확충도 요구조건에 포함했다.

시는 파업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

노조가 파업에 들어가면 퇴직자, 협력업체 직원 등을 투입해 출근시간대는 지하철을 평상시 수준으로 정상운행하고, 혼잡도가 낮은 낮 시간대는 평시의 72.7% 수준으로 운행한다. 만약 파업이 8일 이상 이어지면 출근시간대는 평시 대비 100% 운행률을 유지하되 투입 인력 피로도를 감안해 비혼잡 시간대는 평시 대비 67.1~80.1% 수준으로 낮춘다.

출퇴근시간대 시내버스 집중배차시간을 30~60분 연장하고, 혼잡역사에는 전세버스를 운영한다. 또 자치구에 통근버스 운행을 독려하는 등 대체 수송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한다는 방침이다.

honey@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