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정유라 “김어준씨 집 앞서 캠핑할 파티원 구한다. 유튜브 취재 왔다고 하면 될 것”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1-29 22:00:00
정유라씨가 지난 5월 강용석 무소속 경기도지사 후보의 6.1지방선거 출정식에서 찬조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국정 농단 사태’ 주범 최서원씨(개명 전 최순실)의 딸 정유라씨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자택을 무단침입한 혐의로 고소당한 유튜브 채널 ‘시민언론 더탐사’를 옹호한 방송인 김어준씨를 향해 “김어준씨 집 앞에서 텐트를 쳐도 괜찮냐”고 물었다.

정유라씨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스토킹이 집에만 안들어가면 되는 것인지 몰랐다”라면서 “김어준씨 집 앞에서 캠핑할 파티원(같이할 사람) 구한다.
집안에 들어가지 않고 ‘유튜브 취재차 왔다’라고 하면 아무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적었다.

김씨는 전날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27일 한 장관이 사는 서울 도곡동의 한 아파트를 방문해 현관문 앞에서 유튜브 생중계를 한 더탐사를 거론하며 “언론의 이런 취재방식, 집 앞으로 찾아가는 것 비판받을 때가 있다”면서도 “만약 상대가 힘 없는 개인이라고 하면 비판받을 여지가 있는데, 그 대상이 한동훈 장관이라는 권력자라면 취재의 일환으로 용인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옹호성 발언을 했다.

김씨는 “일반인들은 (한 장관과 같은 권력자에게) 접근할 수가 없다.
(언론의) 감시 대상이 돼야 한다”면서 “(한 장관 자택 안으로) 들어간 건 아니지 않냐”라고 물었다.

더탐사의 행위가 주거 침입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해석됐다.

한편, 경찰은 한 장관과 가족들에 대한 신변보호 조치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장관의 주거지 인근 순찰을 강화하는 한편, 이들에게 스마트워치를 지급하는 방안도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