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尹정부 장차관 16명, 부동산 임대 의심”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0-07 06:00:00
경실련 “41명 평균 재산 32억원
종부세 대상 21명… 다주택 7명”


윤석열정부 장차관의 평균 재산이 일반 국민 평균의 8배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6일 기자회견을 열고 장차관 41명이 보유한 재산을 분석한 결과, 이들 평균 재산은 32억6000만원으로 국민 평균 가구자산(4억1000만원)의 8배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교육부·보건복지부 장관은 조사 당시 지명되지 않아 제외됐다.
6일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장·차관 41명 보유 재산 분석 결과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공직자는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 160억4000만원이었다.
이어 이노공 법무부 차관(64억2000만원), 이도훈 외교부 제2차관(59억8000만원), 이기순 여성가족부 차관(56억원) 순으로 많았다.

부동산만 놓고 보면 이노공 차관(63억1000만원), 한동훈 법무부 장관(53억1000만원), 방기선 기획재정부 제1차관(46억2000만원), 이도훈 차관(43억9000만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36억원) 순이었다.

종합부동산세 납부 대상자는 41명 중 21명이었다.
주택 2채 이상, 또는 비주거용 건물·대지를 보유해 임대행위가 의심되는 장차관도 16명에 달했다.
국가공무원법상 공무원은 공무 이외 영리행위가 금지돼 있다.

2주택 이상 보유자는 △박진 외교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유제철 환경부 차관 △이노공 법무부 차관 △장상윤 교육부 차관 △조현동 외교부 제1차관 △한창섭 행안부 차관 등 7명이었다.

비주거용 건물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 △김기웅 통일부 차관 △방기선 기재부 제1차관 △이기일 복지부 제2차관 등 5명이, 대지는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권기섭 고용노동부 차관 △이기순 여가부 차관 △전병극 문체부 제1차관 등 4명이 보유했다.
조희연 기자 choh@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