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서울시, 보육 약자 장애아 지원 강화…어린이집 치료사 지원 확대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10-06 06:06:00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시가 장애아통합어린이집에 지원하는 치료사 지원기준을 대폭 완화해 장애아들이 안정적인 치료서비스를 받도록 지원한다.


6일 서울시는 치료가 필요한 아이들의 치료가 중단되는 것을 방지하고자 치료사 배치기준을 본원 이외에 인근 어린이집의 장애아동 포함 5명 기준으로 완화하도록 9월부터 지침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시는 장애영유아의 특성 및 욕구에 부합하는 통합보육을 제공하고 안정된 환경에서 자라날 수 있도록 장애아 통합·전문어린이집 424개소에 치료사·보육도우미?운전원 인건비, 설치비, 교재교구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서울시는 국비 인건비 지원요건(장애아 현원 2명 이상)을 충족하지 못하고 장애아 1명으로 운영하는 경우에도 시비로 인건비를 지원하고 국비로 장애전문어린이집에만 지원되던 치료사 인건비를 장애통합어린이집까지 확대하는 등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 안정적인 보육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시구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는 8월까지 ?특수교사 어린이집 현장방문(1,395회) ?원장·교사교육(315회) ?부모·가족 상담·교육(1048회) ?부모·가족참여 프로그램(70회) ?영유아발달지원(선별검사 3727명, 협력사업 1769명) 등 장애아 및 가족들을 지원했다.
어린이집에 파견된 치료사들은 장애어린이 유형에 따라 물리치료, 언어, 미술, 놀이, 음악 등 다양한 치료를 지원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인공지능(AI) 인간형 로봇을 활용한 장애영유아의 정서발달 및 비장애 영유아와의 교류 증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장애아 통합어린이집 10개소를 선정해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간 로봇을 대여하고 있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서울시는 보육 약자인 장애아들에게 필요한 치료프로그램을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취약계층이 소외받지 않도록 현장의 애로사항을 살피고, 보육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