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예보 차기 사장에 김태현 금융위 전 사무처장 급부상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7-31 12:40:05

[아시아경제 김진호 기자] 김태현 금융위원회 전 사무처장이 예금보험공사(예보) 차기 사장으로 급부상했다.
당초 하마평에 일절 나오지 않아 위성백 현 사장의 연임 가능성이 대두됐지만, 금융당국이 김 전 사무처장을 차기 사장으로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31일 금융권과 금융당국에 따르면 김 전 차장은 지난 29일 사표를 내고 30일 오후 4시 마감된 예보 차기 사장 공모에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예보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는 지난 23일 사장 모집 공고를 냈다.
위성백 현 사장의 임기가 오는 9월 17일 만료됨에 따라 차기 사장 공모 절차에 착수한 것이다.
임추위는 전날까지 접수를 마감한 후 서류 및 면접 전형을 거쳐 3~5배의 후보군을 금융위에 추천할 예정이다.
이후 금융위원장이 최종 후보를 대통령에게 제청하고 대통령이 예보 사장을 임명하게 된다.


사실상 금융위 의중이 절대적인 만큼 김 전 사무처장이 차기 예보 사장에 가장 유력해졌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금융위 주요 핵심 보직을 두루 거친 김 전 사무처장이 차기 예보 사장에 가장 유력한 인물로 급부상하게 됐다"고 전했다.


예보 사장의 임기는 3년이다.
예보 사장은 기획재정부 차관, 금융감독원장, 한국은행 부총재와 함께 금융위 당연직 위원이 된다.
연봉은 지난해 말 기준 기본금 2억1000억만원, 성과금 포함 2억9400만원에 달한다.


김 전 사무처장은 1966년생으로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 한 뒤 행정고시 35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금융위 자산운용과장, 보험과장, 금융정책과장 등을 거쳐 금융서비스국장, 금융정책국장 등을 지냈다.
2019년 7월부터 사무처장직을 맡아왔다.


한편 금융위는 김 전 사무처장이 물러남에 따라 고위급 인사를 단행했다.
신임 사무처장에는 이세훈 금융정책국장을, 신임 금융정책국장에는 권대영 금융산업국장을 임명했다.
금융위는 조만간 두 명의 국장 후임 등 국장급 인사도 진행할 방침이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