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국민의힘, '윤석열 입당' 혹평 일색 與에 "차라리 민심이 두렵다고 해라"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7-31 12:13:38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여당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소식에 혹평을 쏟아낸 데 대해 국민의힘이 "차라리 정부여당에 분노하는 민심이 두렵다고, 정권교체의 염원으로 모이는 힘이 무섭다고 고백하는 편이 나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31일 논평을 내고 "제 눈에 들보는 보지 못하는 더불어민주당이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저주에 가까운 막말을 퍼부어 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전날 여당에선 당 지도부와 대선주자 할 것 없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윤 전 총장의 입당에 대해 "윤석열이라는 분이 왜 정치를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지지율이 높고 권력을 교체해야 한다는 막연한 생각으로 얼마나 정치가 지속될 수 있을지 국민들이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낮술처럼 순식간에 마셔버리고 개인의 사익만 추구하는 정치인"이라고 힐난했고, 김영배 최고위원은 "아마추어 정치로는 거지꼴을 못 면한다는 현실을 직시한 당연한 길"이라고 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정치검사의 마각을 드러낸 것"이라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측도 "결국 검찰을 권력의 하수인으로 전락시켜 한국의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독재 정당의 후예들에 품에 안겼다"고 지적했다.


이에 황보 대변인은 정부·여당의 실정을 문제 삼았다.
그는 "모든 국민들이 알고 있는 사실을 여전히 민주당만 모르는 듯하다"면서 "가장 비정상적인 것은 이 정권과 민주당의 내로남불, 오만과 독선의 정치 그 자체였다.
그러한 것들이 윤 전 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같이 이 정권에 몸담았던 이들을 등 돌리게 하고 정치를 하게 만든 이유"라고 밝혔다.


또 윤 전 총장의 입당 자체를 비판한 것에 대해 "'검찰개혁의 적임자'라고 치켜세웠던 이를 자신들과 생각을 달리한다고 해서 한 순간에 '배신자', '정치검찰' 운운하니, 민주당의 선택적 정의와 내로남불, 편 가르기야 말로 지긋지긋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무엇보다 출마의 자유와 정당 선택의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에서 자신의 선택에 따라 정당에 입당한 것이 무엇이 문제인가"라고 반문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