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UN, 북한 식량 불안정 상황 악화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7-31 10:13:57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유엔 기구가 북한의 식량 불안정 상황이 악화할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는 30일(현지시간) 발표한 공동 보고서 '긴급 식량불안정 조기 경보: 2021년 8∼11월 전망'에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연간 북한의 곡물 부족량이 86만t에 달한다고 추산했다.


북한 중앙통계국의 식량 상황표와 FAO 세계정보조기경보국(GIEWS)의 분석을 토대로 보면 이 기간 북한의 곡물 수입 필요량은 최근 5년 평균과 비슷한 약 110만t이지만 공식 수입량은 20만5000t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부족분인 86만t은 북한이 약 2.3개월 동안 소비하는 양에 해당한다며, 식량난의 주요 원인으로 당국에 의한 접근 제한과 무역 통제를 꼽았다.


이에 보고서는 “감염병 대유행 초기부터 북한은 무역과 국내 이동을 제한하고 국경을 통제하는 강력한 정책을 시행했다”며 “당국은 인도주의적 접근을 강도 높게 제약하고 강력히 통제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또 지난해 8∼9월 폭우와 태풍 등 극심한 기후 여건 때문에 북한의 작황이 영향을 받았다면서 올해도 8∼10월 태풍이 절정에 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북한이 식량 부족분을 지원받지 못하면 주민들이 이 기간 혹독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북한 정부가 곡물 수입량을 늘릴 수 있도록 통로를 마련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농무부 산하 경제연구소도 최근 공개한 '국제식량안보 평가 2021-2031' 보고서에서 북한을 몽골·예멘과 함께 아시아에서 식량 상황이 가장 나쁜 3개국으로 꼽았다.


보고서는 올해 북한의 식량 부족분을 104만t으로 추산하고, 주민 1630만명(63.1%)이 올해 식량 불안정을 겪을 것으로 전망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