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증시, 경제 둔화 우려 속 기술 주 강세‥테슬라 900달러 임박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10-19 06:47:20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중국 경제 성장 둔화 공포 속에서도 기술주가 강세를 보이며 혼조세로 마감했다.


18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36.15포인트(0.10%) 하락한 3만5258.61에, S&P500지수는 15.09포인트(0.34%) 상승한 4486.46에, 나스닥지수는 124.47포인트(0.84%) 오른 1만5021.81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 시장이 1만5000선을 돌파하자 S&P500지수가 상승세에 동참했지만, 다우지수는 경기 회복 둔화 가능성을 경계하며 약세로 돌아섰다.


이날 증시 개장 전에는 미 10년물 국채금리가 1.61% 이상으로 치솟으며 우려를 키웠지만 이후 1.57%까지 떨어진 것이 기술주 상승을 주도했다.


경기 둔화 뉴스가 투자심리를 발목 잡았다.
연방준비제도에 따르면 미국의 9월 산업생산은 전월 대비 1.3% 감소했다.
이는 다우존스 집계 시장 예상 0.2% 증가를 크게 밑돈 것이다.
9월 산업생산 하락 폭은 지난 2월 이후 가장 컸다.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자동차 생산 차질과 허리케인 이다 피해가 산업생산 감소의 이유로 거론됐다.


중국 경제가 3분기에 4.9% 성장에 그쳤다는 소식도 경기 회복 기대감을 희석했다는 평가다.
중국의 3분기 성장률은 전분기의 7.9%에 비해 크게 둔화했다.
공급망 혼란과 전력난이 겹치며 벌어진 현상으로 해석됐다.


하루 뒤인 19일 첫 비트코인 선물 상장지수펀드(ETF)가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한다는 소식에 비트코인이 1.5% 상승하며 6만1000달러대를 유지했다.


비트코인 강세는 관련 기업 주가도 끌어올렸다.
테슬라의 주가는 3.2%나 올라 870달러선까지 치고 올라왔다.
테슬라는 52주 최고가 900달러에 바짝 다가섰다.
코인베이스의 주가도 4.5% 상승하며 300달러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스퀘어는 1% 올랐지만 마이크로스터래터지는 하락 마감했다.


넷플릭스가 '오징어 게임' 효과로 연일 사상 최고 행진을 하는 반면 디즈니는 넷플릭스와 경쟁 중인 디즈니플러스 구독자 증가세가 크게 둔화할 것이라는 평가에 3% 추락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