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여러분은 13년 전 동창회에 누가 참석했는지 기억하시나?"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7-24 17:49:55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딸의 허위 인턴 의혹 관련 세미나 참석 여부 증언이 나오자 "여러분은 13년 전 동창회 등에 누가 참석했는지 기억하시나요"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앞서 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부장판사 마성영) 심리로 열린 조 전 장관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공판에 과거 2009년 5월 서울대에서 열린 사형폐지 국제 컨퍼런스에 참석했던 박모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박모씨는 이날 법정에서 "오래전 일이라 세미나에서 딸 조모씨를 본 기억이 없다"고 재차 증언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같은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의 주장과 언론의 보도를 보고 화가 치밀어 페친(페이스북 친구) 여러분께 묻는다"며 "여러분은 13년 전 2009년 5월 동창회 등에 누가 참석했는지 기억하시나요"라고 적었다.


이어 "여러분은 기억이 안 나지만 5명 정도의 동창(2명은 법정증언, 3명은 서면제출)이 그 행사 사진이나 동영상 속에 동창 얼굴을 보고 맞다고 확인하면 그 동창은 참석한 것인가, 아닌가"라고 물었다.


전날 열린 재판에서 조 전 장관 딸의 친구들은 "세미나장에서 본 기억은 없지만 영상 속 여학생은 딸 조모씨가 맞는 거 같다"는 증언을 한 바 있다.



이와 관련된 언론 보도에 불쾌감도 표했다.
조 전 장관은 다른 글에서 "공판에서 딸의 고교시절 친구 2인이 나와 똑같이 '2009년 사형제 콘퍼런스 행사장에서 조씨를 본 기억은 없다.
그렇지만 행사 동영상 속 여학생은 조씨가 맞다'고 증언했다"며 "그런데 다수 언론은 전자를 헤드라인으로 뽑는다"고 지적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