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산업부, 수출기업 물류난 해소에 추가 지원…추경 288억원 확정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1-07-24 09:58:01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가운데)이 21일 서울 삼성동 무역협회 대회의실에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출입물류 상생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정부가 수출 중소기업에 33억원 규모의 바우처를 발급한다.
최근 선박 물류비 급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출 중소기업이 늘어나서다.
이어 조선업 생산기술 인력양성 사업과 에너지 바우처 사업에도 각각 37억원, 218억원을 추가로 배정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런 내용의 총 288억원 규모 2차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 심의를 거쳐 확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산업부는 '긴급 수출물류지원 바우처' 사업을 신규로 마련했다.
최근 국제 운송비 급등으로 물류난이 지속하자 수출 중소·중견기업에 물류 전용 바우처를 발급·지원해 부담을 줄이자는 취지다.
바우처 신청은 전용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최종 지원기업은 평가를 거쳐 선정된다.
또한 최근 선박 수주량 증가에 따라 생산인력에 대한 수요가 늘자 조선업 생산 분야 채용연계형 교육 인원을 기존 600명에서 1200명으로 늘리고 훈련수당을 신설했다.
교육 확대를 통해 구인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조선업체에 생산인력을 적기 공급하고, 훈련수당 지급으로 생산직 유입을 촉진해 조선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목표다.
교육 및 취업 지원을 원하는 구직자는 조선업 생산기술 인력양성사업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산업부는 경기 악화로 소득이 감소한 취약계층의 에너지 요금 부담을 덜어주고자 동·하절기 냉·난방 에너지비용을 보조하는 에너지 바우처 사업도 증액했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이 전면 폐지돼 바우처 지급 대상으로 새롭게 추가된 18만7000가구에 대한 냉·난방비용 지원이 가능해졌다.
에너지바우처는 주민등록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거나 복지로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박성준 기자 kinzi312@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