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수해 복구 현장서 “비 좀 왔으면” 김성원 망언에… 금태섭 “얼빠진 소리”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8-11 22:00:00
채널A 영상 갈무리.

금태섭 전 의원은 11일 수해 피해 복구 현장에서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는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의 망언에 ‘얼빠진 소리’라고 맹비난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해로 피해를 입은 분들을 찾아가서 얼빠진 소리를 농담이랍시고 한다”며 “공직자로서 그야말로 기본이 안 된 것 아닌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금 전 의원은 “긴 기간은 아니지만 이쪽 동네 계신 분들을 보면 정말 한숨을 넘어서 화가 터져나올 때가 많다”며 “어떻게 이런 사람이 국민을 대표한다고 앉아 있나”고 지적했다.

그는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의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좀 잘해서 올라가기를 바란다”며 “아마 도움이 된다면 돕겠다는 사람도 많을 거다.
그런데 스스로 이 따위 행태를 보이는데 누가 도울 수가 있나”고 물었다.

이어 “탄핵을 겪고도 우리나라 보수는 정말로 안 변했고 한 사람도 희생하거나 책임지지 않았다”면서 “지난 대선에 이겼으니 잘했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오만이 하늘을 찌른다”고 쓴소리 했다.

앞서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수도권 수해지역 자원봉사 현장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와 임이자 의원과 함께 봉사 활동을 기다리던 중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해 뭇매를 맞았다.

해당 발언이 알려진 후 김 의원은 “깊이 반성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해당 논란에 “있을 수 없는 망발”이라며 “국민의힘에서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으로 판단한다.
만약 민주당같으면 그냥 넘어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수해 복구를 지원하러 간 의미마저 퇴색해버리지 않았나 그런 생각이 든다”라며 “더구나 권 원내대표 옆에서 그 이야기를 하는데 권 원내대표가 꾸짖지도 않는 걸 보면서 놀랐다”고 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