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국민의힘 "선관위, '부분 수용' 말장난 멈춰"…전원 사퇴 촉구
더팩트 기사제공: 2023-06-10 14:48:01
국민의힘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고위직 자녀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서만 감사원 감사를 수용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고위직 자녀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서만 감사원 감사를 수용한 것과 관련해 "부분 수용이라는 말장난을 멈추고 전원 사퇴와 함께 전면 감사를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태악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이 9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열린 고위직 간부 자녀 특혜 채용 의혹 관련 위원회의가 끝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과천=뉴시스

[더팩트 | 김해인 기자] 국민의힘은 1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전날 고위직 자녀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서만 감사원 감사를 수용한 것과 관련해 "부분 수용이라는 말장난을 멈추고 전원 사퇴와 함께 전면 감사를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민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선관위의 무능함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지만, 이젠 무능함에 더해 온갖 비리로 얼룩진 부패와 반성 없는 몰염치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선관위는 본연의 임무인 유권해석과 선거관리에서조차 무능함을 보여왔다"며 "선거 때마다 엿가락 해석이 다반사였고 선관위 해석은 그때그때 다르다는 농담이 횡행했다. 소쿠리 투표, 라면박스 투표 등 부실한 관리는 선거 신뢰성을 훼손했고 선거 결과에 대한 국민적 불신까지 조장했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본연의 임무도 소화하지 못하는 무능함을 보여왔던 선관위는 정작 특권에 사로잡혀 싹 도려내야 할 수준으로 썩어들었다"며 "이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노태악 위원장을 비롯해 누구 하나 책임을 통감하는 사람도 없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노 위원장은 되려 '자리에 연연하진 않지만 그만두는 것이 능사는 아니다'는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며 "혹시 부정 채용을 넘어 숨겨진 온갖 비리를 자리를 지킴으로써 방탄하기 위함은 아닌가"라고 했다.

그는 "어떤 조사도 수용하겠다더니 감사원의 감사는 부분 수용하고 그 범위에 대해선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겠다고 한다"며 "여론에 뭇매를 맞을 결정임을 알면서도 무리하게 부분 수용을 택한 이유 역시 부정 채용은 선관위 부패 중 빙산의 일각이기 때문은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어 "선관위는 이미 드러난 비위행위 외에 숨겨야 할 더 큰 무엇인가가 있는 것이 아니라면, 부분 수용이라는 말장난을 멈추고 전원 사퇴와 함께 전면 감사를 수용해야 한다"며 "선관위의 무너진 권위와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전면조사를 통해서 환부작신(換腐作新)의 마음으로 썩은 모든 것을 도려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선관위는 전날 경기 과천 청사에서 노태악 선관위원장 주재로 전원회의를 열고 고위직 간부 자녀의 특혜 채용 문제에 한해서만 감사원 감사를 받기로 했다. 또 별개로 감사원이 선관위에 감사 권한이 있는지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기로 했다.


hi@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