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이재명 "국민 기본 삶은 기본사회…50년 후 한국 미래 논의해야"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3-06-01 22:18:16
이재명 대표와 우원식 의원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일 국회 당 사무실에서 열린 '광역 기본사회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br /> 오른쪽은 우원식 기본사회위원회 수석부위원장. 2023.6.1    <a href=mailto:xyz@yna.co.kr>xyz@yna.co.kr</a>/2023-06-01 14:36:56/<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1일 국회 당 사무실에서 열린 '광역 기본사회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우원식 기본사회위원회 수석부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국민들의 기본적인 삶은 우리 공동체가 책임을 지는 '기본사회'일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본사회위원회 광역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서 "과연 30년 후, 50년 후에 대한민국의 미래는 어떨 것인지, 다음 세대 삶의 환경은 어떨 것인지에 대해 충실한 토론이 있어야 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사회가 지금 미래에 대한 뚜렷한 비전을 제시하지 못해서 많은 국민들께서 불안감을 느끼는 한 원인이 되고 있다"라며 "중요한 것은 농경 사회, 산업 사회, 정보화 사회를 넘어서서 선별적인 최전선을 보장하는 사회가 아니라 우리의 생산력 수준이 충분히 기본적인 삶을 모두에게 보장해 줄 수 있는 역량이 된다는 판단"이라고 역설했다.
아울러 "이제 출발이고, 지금 당장 모든 것을 완벽하게 갖출 수는 없겠지만 지금부터 우리 사회의 미래를 준비해 나가야 된다"라며 "우리 사회를 엄습하고 있는 미래에 대한 불안, 노후에 대한 불안을 제거하고 공동체에 대해 모두가 자부심을 갖고 희망적인 삶을 살아갈 수 있게 논의하고 준비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우원식 수석부위원장은 이날 "민주당의 비전이 기본 사회를 만들어갈 정부 여당의 역할을 하지 못하게 된 것은 참으로 애석하게 생각한다"라면서도 "이제는 충분한 시간을 갖고 지역 단위의 기본 사회 모델을 제시하는 등 기본 사회 구상을 정교하게 만들 수 있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서 광역 기본사회위원회를 출범시키게 된 것"이라며 "광역 기본사회위원회 출범은 국민이 기본사회 필요성을 체감하는 가장 중요한 현장형 활동 조직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주경제=김슬기 기자 ksg49@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