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트럼프 행정부 백악관 당국자 “한·미·일 안보협력 큰 발전… 尹 대담한 용기”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6-01 19:24:32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선임부보좌관으로 북·미 협상에 관여했던 앨리슨 후커 미국 세계전략연구소 부회장이 “(최근) 한·미·일 안보협력에서 큰 발전을 이뤘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한·일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취한 대담한 용기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1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 제주포럼 한·미 동맹 70주년 기념 특별세션에 앨리슨 후커 미국 세계전략연구소 부회장(오른쪽)이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와 함께 참석하고 있다.
후커 부회장은 트럼프 행정부에서 대북 접촉에 관여했다.
서귀포=홍주형 기자
후커 부회장은 1일 제주 서귀포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2023 제주포럼에서 한·미 동맹 70주년 기념 특별세션으로 열린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 파트너십의 확대’에 토론자로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같은 노력이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후커 부회장은 “한·미 동맹에서 북한에 대한 부분을 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과의 외교에도 열려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궁극적 목표는 (우리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에 머물러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후커 부회장은 “(4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관심을 끌 만한 또 다른 분야는 대북 제재 이행”이라며 “앞으로도 북한에 대한 제재 압박을 지속적으로 이행할 수 있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가 유엔 안보리에서 (새로운 제재에) 합의하지 못했다고 해서 기존 제재를 지속적으로 이행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며 한국과 전세계가 대북제재 이행에 공조해야 한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후커 부회장은 트럼프 행정부 당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선임부보좌관을 지내며 2018년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2019년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등에 핵심당국자로 관여했다.
당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담당 창구를 맡아 최선희 현 북한 외무상 등 주요 북한 인사들을 접촉했다.
서귀포=홍주형 기자 jhh@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