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故노무현, 부부싸움 끝 가출. 그날 밤 목숨 끊었다” 정진석 첫 재판…“상처줄 이유 없다”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5-30 22:11:00
정 의원은 재판이 끝난 후 취재진에 “박원순과 정치적 공방이 주된 의도”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의 첫 재판이 열렸다.
정 의원은 취재진을 만나 "노 전 대통령 등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없었다"는 취지로 말했다.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5단독 박병곤 판사는 사자명예훼손, 정보통신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정 의원의 첫 공판기일을 열었다.

이날 검찰의 공소사실 낭독 후 정 의원 측에서 혐의와 관련한 의견을 진술할 차례였으나, 정 의원 측은 기록 검토 등의 문제로 이를 다음 기일로 미뤘다.

정 의원은 재판이 끝난 후 취재진에게 "이명박 전 대통령을 보좌했던 사람으로서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이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을 정치보복으로 죽였다'는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며 문제가 된 글을 작성한 경위를 전했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이나 유가족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거나 그들을 비방할 이유가 없다"며 "박 전 시장과의 정치적 공방이었기 때문에 (결백함이) 소명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지난 2017년 9월 정 의원은 노 전 대통령이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과 관련해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씨와 아들이 박연차씨로부터 수백만 달러의 금품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뒤 부부싸움 끝에 권씨는 가출하고, 그날 밤 혼자 남은 노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라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이에 노 전 대통령 아들 건호씨 등은 같은 달 정 의원을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검찰은 2021년 9월 정 의원을 벌금 5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약식기소는 검찰이 벌금형 등을 선고해달라며 법원에 약식명령을 청구하는 절차다.

그러나 법원은 정 의원의 혐의를 정식공판 절차로 심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고 지난해 11월 그를 정식재판에 회부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미치지않고서야
2023-05-30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