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윤 대통령, 국제 원로 자문그룹 접견…"자유 없는 평화 지속 불가능"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3-05-30 22:01:34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제 원로그룹 디엘더스(The Elders)의 회원들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어떤 경우에도 자유 없는 평화는 지속 불가능하며, 자국민의 자유를 존중하는 나라가 다른 나라의 자유도 존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제 원로그룹 '디 엘더스'(The Elders)를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발언했다고 이도운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윤 대통령은 "디 엘더스가 국제사회의 어른으로서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오랜 기간 헌신하면서 리더십을 발휘해왔다"며 "대한민국이 자유와 법치라는 보편적 가치와 국제 규범에 기반한 책임·기여외교를 더욱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각국이 국가주의가 아닌 국제주의를 지향하면서 상대주의적이거나 주관적이지 않은, 상식에 부합하는 기준에 따라 대외정책을 표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넬슨 만델라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이 설립한 '디 엘더스'는 전직 국가수반·노벨평화상 수상자 등 세계 평화에 기여한 업적으로 존경받는 원로 글로벌 리더들의 모임으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이사회 부의장을 맡고 있다.
 
이날 접견에는 아일랜드 대통령을 지낸 메리 로빈슨 의장을 비롯해 반 전 총장, 만델라 전 대통령의 부인인 그라사 마셀 전 모잠비크 교육부장관, 그로 할렘 브룬틀란 전 노르웨이 총리, 에르네스토 세디요 전 멕시코 대통령, 리카르도 라고스 전 칠레 대통령, 후안 마누엘 산토스 전 콜롬비아 대통령, 엘벡도르지 차히야 전 몽골 대통령, 자이드 라아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 등이 참석했다.
 
디 엘더스 측은 "국제사회에서 국제법과 규범 기반의 국제질서를 이탈하는 행위가 두드러지고 있다"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기로 자유세계의 단합을 강조했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
 
그러면서 "탄소 중립 목표를 실천하는 데 있어 아시아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한국이 '글로벌 사우스'(남반구 국가)에 대한 녹색 기술의 공유와 이전에 앞장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디 엘더스 측은 북핵 대응과 북한 인권 문제 제기에 국제사회가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고도 언급했다.

아주경제=최연재 기자 ch0221@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