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통일연구원장 "김정은 딸 주애, 첫째 자녀일 가능성"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3-05-26 18:12:43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둘째 자녀로 알려진 '주애'가 맏이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고유환 통일연구원장은 26일 통일부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개인적으로 주애가 맏이일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며 "(주애가) 후계자냐 아니냐는 나중에 후계자가 돼야 확인되는 것이지만, 후보군에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고 원장은 김정은이 김주애를 데리고 다니는 상황이 '김일성-김정일 모델'과 유사하다는 평가도 내놨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공식 후계자로 내정되기 전부터 군사 관련 현지지도에 참여했고, 1964년 대학을 졸업한 뒤 곧바로 정치국에 입성했다.
이후 아버지 김일성 주석이 사망할 때까지 20년 가까이 활동한 바 있다.
주애 역시 지난해 11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현장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낸 뒤 계속해서 아버지를 따라 군사 관련 현장에 나타나고 있다.


고 원장은 "지금 딸을 당장 내세운다기보다 후계자로서 덕목을 쌓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보수적인 북한 사회에서 여성 지도자가 나올 수 있느냐'는 지적에는 "수령 체제는 (여성 지도자를) 만들려면 얼마든지 만들 수 있다"고 반박했다.


통일부 고위 당국자도 지난 2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개인적 판단'을 전제로 주애 위에 첫째가 있는지, 있다면 아들인지에 대해 확실하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까지의 '정설'은 김정은의 첫째 자녀가 아들이라는 것이다.
국회 정보위원회 국민의힘 간사를 맡고 있는 유상범 의원은 "구체적인 물증은 없지만, 첩보상 첫째는 아들이 확실하다는 것을 외부 정보기관과 정보 공유 등을 통해 확신하고 있다고 국가정보원이 보고했다"고 전했다.
다만 정보 관계자는 "확인되지 않은 '첩보' 상태"라고 확대 해석에 선을 그었다.


이 밖에도 고 원장은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에서 확장억제 강화를 골자로 한 '워싱턴 선언'이 발표된 뒤로 북한이 도발을 자제하고 있는 것에 대해 "새로운 정책을 위한 잠복기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창 모내기 철로 농업 문제에 관심을 쏟고 있는 만큼 "우선 쌀독을 채우면서 장기전에 주력한다"는 평가다.


7차 핵실험 전망에 대해서는 "당장 임박한 것은 아니지만, 최종 단계에서 전술핵무기의 비약적인 발전에 필요한 과정이라면 감행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북한이 핵실험을 할 경우 자가당착의 모순이 있다고도 지적했다.
북한이 이미 핵 보유·완성을 선언한 상태에서 추가 핵실험을 한다는 것은 그만큼 기술이 미흡하다는 뜻이기 때문이라는 취지다.


<!-- BYLINE_DATA:junh|장희준|junh@asiae.co.kr|기자 -->
장희준 기자 jun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