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與 “대통령 내외부터 오염수 시음하라니…민주당 이성 잃어”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5-26 15:21:39
“김남국발 ‘코인게이트’ 국면 전환 시도…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도 억지 주장”
김남국에 “잠행 중 세비는 따박따박, 수배령 내려야 하나”…‘제명 결의안’ 촉구


국민의힘은 26일 윤석열 대통령 내외와 여권 인사들부터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를 시음해보라고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저급한 막말들”, “이성을 잃었다”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남국 의원발 ‘코인 게이트’ 논란으로 수세에 빠진 민주당이 국면 전환을 위해 반일 선동에 나섰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열흘째 ‘잠행’ 중인 김 의원에 대한 국회 차원의 고강도 대응도 거듭 촉구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철규 사무총장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이철규 사무총장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 안민석, 정청래 의원을 겨냥해 “민주당의 망언 제조기들이 자기반성은 하지 않고, 습관적 막말을 반복하고 있다”며 맹비난했다.

안 의원은 전날 라디오에 나와 “여당 의원들부터 국민 앞에서 시음 행사를 해라. 대통령 내외도 먹어보라. 그러면 저도 마시겠다”고 했고, 정 의원은 SNS에 “대통령실부터 ‘후쿠시마표 오염 생수’를 주문해 마시라. 이럴 때야말로 ‘영업사원 1호’가 나설 때”라며 윤 대통령을 직격했다.

이 총장은 “악플러인지 국회의원인지 분간할 수 없을 정도의 저급한 막말들”이라고 쏘아붙였다.
이 총장은 또 안 의원에 대해선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지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감옥에 가게 될 것’이라는 망언으로 같은 당 동료 의원들까지 등을 돌리게 만든 전력이 있다”고 했으며, 정 의원을 두고는 “2021년 불교계의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했고, 사찰을 봉이 김선달로 비유하는 등 수두룩한 막말의 역사를 써내려 온 장본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 국민을 가장 위협하는 것은 ‘민주당의 입’이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외교통일위원회 여당 간사인 김석기 의원도 “대통령 내외부터 물을 먼저 먹으라는 상식도 예의도 없는 막말을 해대는 민주당을 보면서 이성을 잃은 것 같아 측은하기까지 하다”고 거들었다.
이양수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정부 시찰단 무용론에 이어 오염수 방류를 허용하면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도 재개할 것이라고 억지 주장을 하고 있다”며 “김남국 코인 게이트 등 자신들을 향한 국민 공분을 후쿠시마 오염수로 돌리려는 시도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박대출 정책위의장은 김남국(무소속) 의원에 대해서는 “‘잠행쇼’를 하면서도 국회의원 세비는 따박따박 받고 있다”면서 “수배령이라도 내려야 하는 것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자진 사퇴하지 않는다면 국회 윤리특위가 조속히 제명할 수 있도록 여야가 제명 촉구 결의안이라도 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