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뉴스 분석] '하영제 카드'로 반전 노리는 與…'불체포특권 포기'로 배수진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3-03-25 06:26:00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를 마친 뒤 대표실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지도부가 자당 소속 하영제 의원에 청구된 체포동의안을 가결하는 쪽으로 당론을 모으면서, 더불어민주당을 향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불체포 특권 포기'라는 원칙이 여야 불문 적용돼야 한다는 논리로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압박하겠다는 것이다.
체포동의안 표결 열쇠를 쥐고 있는 민주당은 곤란한 상황이다.
하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에 '가결'표를 던질 경우, 추후 청구될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부결시킬 수 있는 명분이 약해져서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철규 사무총장은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가결을) 당론으로 결정한다면 당내 소속 의원님들은 전부 다 따를 것"이라고 했다.
사실상 하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가결을 당론으로 모았다고 단언한 셈이다.
이날까지 불체포특권 포기를 서약한 국민의힘 의원들은 총 55명이다.
이 사무총장 측은 이날 "24일 현재까지 불체포특권 포기 대국민 서약에 동참한 의원은 총 55명"이라며 "김영선,이인선, 김미애, 임병헌 의원이 추가됐다"고 설명했다.
유상범 수석대변인도 이날 오후 대전 호국보훈파크 및 호남고속도로 지하화 관련 현장 방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55명의 의원이 불체포특권 포기 서명하는 데 서명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른 저희당 의원들의 입장도 지금 서명하신 분들과 큰 차이가 없다"라며 "이런 차원에서, 원내대표께서 사실상 불체포특권을 포기한다고 말씀하셨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내 분위기도 서명한 의원들과 별 차이가 없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이날 전방위로 이 대표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오는 30일 본회의를 앞두고 당 내 결속을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김미애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은 부정부패 비호와 범죄 피고인 방탄을 포기하든지 정치혁신을 포기하든지 선택해야 한다"며 "'이재명 방탄' 당무위원장은 이 대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정부패를 비호하는 정당이 정치혁신과 정치개혁을 외치는 모습은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며 "당무위원회가 부정부패 기소 시 정치 탄압인지 판단해서 당원권 정지 여부를 결정한다는 것 자체가 소도 웃을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전주혜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어제 시간적 한계 때문에 불체포특권 포기 서명에 51명만 참여했지만 불체포특권 폐지는 국민의힘 의원 115명의 일치된 의견"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도 불체포 특권 폐지에는 찬성을 하는 것"이라며 "우리 스스로도 그렇게 특권을 내려놓겠다, 그런 진정성을 가진 의미로 봐주시면 좋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아주경제=김슬기 기자 ksg49@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