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서울광장 집회 참석한 이재명 “尹, 끝내 일본 하수인의 길 선택”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3-19 06:00:00
“일본 비위만 맞춘다면 무슨 일이든 하겠다는 굴욕적 태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1박2일 방일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국민 뜻대로 행동하지 않고 끝내 일본 하수인의 길을 선택했다”라고 맹폭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시청 광장 앞에서 열린 ‘한일정상회담 규탄’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이렇게 말한 뒤 “선물 보따리는 잔뜩 들고 갔는데 돌아온 건 빈손도 아닌 청구서만 잔뜩”이라고 힐난했다.

그는 “강제징용 배상 청구권은 누구도 침해할 수 없는 인권이다.
피해자 동의 없는 ‘제3자 변제’는 명백한 위법”이라며 “그런데도 윤석열 정권은 ‘대위 변제’를 강행한다.
일본 비위만 맞춘다면 무슨 일이든 하겠다는 굴욕적 태도”라고 맹비판했다.

이어 “윤석열 정권은 강제동원 배상 해법과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원상복구를 통해서 한일 군사협력의 길로 나아가고 있다”면서 “이는 한반도에 항구적 위협이 될 일본의 군사 대국화와 평화헌법 무력화에 동조하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박홍근 원내대표(가운데), 이해찬 전 대표가 18일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강제동원 해법 및 한일정상회담을 규탄하는 3차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한반도가 전쟁의 화약고가 되지 않을까, 자위대가 다시 이 한반도에 진주하지 않을까 두렵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이런 굴욕과 이 안타까움을 그대로 지켜볼 수 없다.
싸워서 막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국민을 거역하고 역사를 저버린 이 무도한 정권을 그대로 두고 볼 수 없다”면서 “피해자의 상처를 헤집고 한반도를 (강대국) 진영 대결의 중심으로 몰아넣는 이 굴욕적인 야합을 주권자의 힘으로 반드시 막아내자”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게이오대 연설 중 인용한 오카쿠라 덴신은 “조선은 원래 일본 영토'라던 한국 멸시론자”라며 “대한민국 대통령이 어떻게 식민 지배에 적극적으로 찬동했던 침략론자의 발언을 인용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그는 “윤 대통령의 대일 굴종 외교는 이제 친일외교를 넘어 숭일외교라고 부를 수밖에 없다”면서 “일본에 국익과 국민 자존을 팔아버린 것도 부족해서 조선 총독이라도 자처하려는 것인지 의심스럽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침략론자의 발언’을 인용한 이유를 똑똑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