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이재명 "이상민 탄핵, 尹 정권 비상식·무책임 바로잡는 첫걸음" [TF사진관]
더팩트 기사제공: 2023-02-08 10:30:0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국회=이새롬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국회=이새롬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더팩트ㅣ국회=이새롬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이 대표는 "국회는 오늘 헌법 정신에 따라서 이상민 장관 탄액안을 처리할 것"이라며 "이번 탄핵안은 끔찍한 참사 앞에서도 반성하지 않는 윤석열 정권의 비상식과 무책임을 바로잡는 첫걸음"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을 이기는 권력은 없다"며 "참사 책임을 규정하기 위해서 국민과 맞서는 것은 당랑거철(螳螂拒轍, '사마귀가 수레바퀴를 막는다'는 뜻으로, 자기의 힘은 헤아리지 않고 강자에게 함부로 덤빔)에 다름아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파면되었어야 마땅한 주무장관을 지금까지 그 자리에 둔 것만으로도 이 정권은 입이 백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국민들이 얼마나 많은 시간을 줬는가. 대통령은 국민과 유족에게 석고대죄하는 자세로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민주당과 다른 야당이 이상민 장관 탄핵 소추에 나선 것은 정권을 흡집내기 위한 정치적 선택이 결코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국가의 책무라는 것은 수년 전 아이들의 희생으로 우리 국민이 눈물로 새긴 헌법적 가치"라며 "이 포기할 수 없는 숭고한 헌법적 가치를 무책임의 극치로 내동댕이 치는 현 국가권력에 대한 역사적 경고이자 국민의 심판"이라고 설명했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1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