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박진 나흘 방미 마쳐..확장억제·우주협력·정상회담 논의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3-02-05 10:00:24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이 나흘간 방미 일정을 마쳤다.
70주년을 맞은 한미동맹을 한 단계 격상하는 방안을 모색하고자 미국을 찾은 박 장관은 4일(현지시간)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길에 올랐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뉴욕과 워싱턴에서 미국 정부와 의회, 연구소 및 유엔 관계자 등을 만나 한미동맹 강화와 북핵 대응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다.
안보 중심인 한미동맹의 협력 범위를 경제, 기술, 우주는 물론이고 지구촌 도전 과제로 확대하는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을 다지는 데 집중했다.


박 장관은 2일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나 윤 대통령의 성공적 방미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자고 강조했고, 설리번 보좌관은 윤 대통령의 방미가 동맹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는 계기가 되도록 미 국가안보회의 차원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3일에는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과 회담에서 한미동맹의 향후 70년간 청사진을 제시하고 상호 합의한 사항을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확장억제, 공급망, 첨단 핵심기술, 우주 협력 등에 대한 의견이 오갔다.
양측은 북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굳건히 유지하는 한편 북한의 불법적인 자금 조달을 차단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블링컨 장관은 핵, 재래식, 미사일 방어 등 미국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한국을 방어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하면서 한국에서 불안해하는 확장억제와 관련해서는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경제·기술 분야에서는 '한미 과학 및 기술협력에 관한 협정'을 개정·연장하는 성과가 있었다.
이 협정은 과학기술 협력 관련 정보 교환과 인적 교류, 공동연구 등을 규정하는 내용이다.
블링컨 장관은 "양국이 오래 협력한 우주뿐 아니라 생명공학, 양자컴퓨터, 인공지능(AI) 등 신흥 분야에서 협력 범위를 확대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미 양국은 우주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한미 우주포럼을 개최할 계획으로 빌 넬슨 미 항공우주국(NASA) 국장을 만나 민간, 상업, 안보 영역에서 우주 협력을 논의했다.
박 장관과 블링컨 장관은 러시아의 공격으로 에너지 인프라가 파괴된 우크라이나에 대해 한국이 에너지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아울러 박 장관은 4일(현지시간) 오전 보수 성향 싱크탱크인 헤리티지재단의 에드윈 퓰너 창립자를 접견하고 한미동맹, 역내 및 글로벌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박 장관은 퓰너 창립자에게 한국의 외교 정책에 대한 미 조야의 이해와 지지를 끌어내는 데 계속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으며, 퓰너 회장은 한미관계의 포괄적 발전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