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거리로 나간 이재명 “尹 검사 정권 경고. 나는 짓밟아도 민생은 짓밟지 말라”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2-05 06:00:00
‘尹정권 규탄’ 장외집회서 20분 연설 “정치의 자리를 폭력적 지배가 차지”
이태원 추모제 참석도...“평범한 유족을 투사로 만드는 정권에 분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숭례문 인근 세종대로에서 열린 윤석열 정권 민생파탄 검사독재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4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대규모 장외집회에서 “윤석열 검사독재 정권에 경고한다.
이재명은 짓밟아도 민생을 짓밟지는 말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숭례문 앞에서 열린 민주당 주최 ‘민생파탄 검사독재규탄대회’에서 이같이 외치고 윤석열 정부를 향해 “이명박·박근혜 정권이 갔던 길을 선택하지 말라. 국민의 처절한 심판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자신에 대한 검찰 수사를 겨냥한 듯 “상대를 죽이려는 정치 보복에 국가 역량을 낭비하는 바람에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추락했다”며 “우리나라의 민주주의 지수는 1년 만에 8단계나 떨어졌다”고 꼬집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서울 중구 숭례문 앞에서 열린 '윤석열 정권 민생파탄 검사독재 규탄대회'에서 손피켓을 들고 있다.
뉴스1

이어 “검찰이 국가 요직을 차지하고 군인의 총칼 대신 검사들의 영장이 국민을 위협하고 있다”며 “정치의 자리를 폭력적 지배가 차지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모든 것이 저의 부족함 때문이다.
전쟁(대선)에서 진 패장의 삼족을 멸하지 않는 것만으로도 다행으로 생각하라는 조언을 위로로 삼겠다”며 “국민의 피눈물과 고통에 비한다면 제가 겪는 어려움이 무슨 대수겠느냐. 역사적 소명을 뼈에 새기겠다”고 말했다.

또, 이 대표는 “민생도 위기다.
난방비 폭탄이 날아들고 전기요금도, 교통비도,대출금 이자도 오른다”면서 “국민은 허리가 부러질 지경인데 은행과 정유사들은 잭폿을 터트리고 수익을 나누는 파티를 즐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극화와 불평등을 삼척동자도 아는데 윤석열 정권만 모르는 것이냐.아니면 알고도 모른 척하는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행사 마지막 순서였던 이 대표의 연설은 20분간 진행됐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 및 의원 등이 4일 서울 중구 숭례문 앞에서 열린 '윤석열 정권 민생파탄 검사독재 규탄대회'에서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이 대표는 장외집회에 앞서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100일 추모제’에도 참석했다.

그는 추모제에서 “참사의 온전한 치유는 성역 없는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서시작해야 한다”며 “평범한 유족을 투사로 만드는 이 정권의 무책임하고 비정한 행태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랑하는 아들을 떠나보내지 못해 아직도 사망신고를 하지 못했다는 유족들이 있다”며 “그런데도 국가 권력은 유족의 간절한 바람을 철저히 묵살하며 그들의상처를 철저하게 짓밟았다”고 비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