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국힘 “李 지키자고 이성도 양심도 상실”…‘野 장외투쟁’ 맹공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2-05 05:00:00
"우르르 몰려가 범죄공동체 자처"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4일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는 대규모 장외집회를 연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이재명 대표 '방탄'을 위해 민생을 포기한 것이라며 맹공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 방탄에 올인하는 동안 국정은 발목 잡혀서 한 걸음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며 "민주당의 국민보고대회는 국민포기대회"라고 밝혔다.

양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한 민주당의 비판에 대해 "대표 개인의 과거 시절 불법과 비리를 밝히는 것에 취임 1년도 안 된 대통령을 향해 독재, 폭주라니 가당키나 한 말인가"라고 따졌다.

이어 "그야말로 이성도, 양심도 상실한 민주당"이라며 "이재명 대표 지키자고 국민들을 포기하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
이를 지켜보는 국민들의 억장이 무너지는 소리가 들리지 않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방탄 장외투쟁을 중단하고 '이재명 살리기'가 아닌, '민생 살리기'의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재명 대표를 지키기 위해 국민을 만나겠다고 한다"면서 "마치 마음이 돌아선 애인을 찾아 탈영한 병사를 보는 것 같다.
국민의 마음은 돌아선 지 이미 오래"라고 쏘아붙였다.

장 원내대변인은 "윤석열 정부를 뒤집겠다는 어처구니없는 광분에 국민들의 속만 뒤집어졌다"며 "오늘 길거리를 덮은 파란색이 국민들 눈에는 검은색으로 보인다는 사실을 명심하라"고 쏘아붙였다.

당권주자들도 SNS를 통해 가세했다.

김기현 후보는 "비리 수사를 막겠다고 우르르 몰려가 '범죄공동체'를 자처해야 하는 이 괴이하기 짝이 없는 현실에 국민들은 깊은 한숨을 넘어 분노를 느낄 뿐"이라며 "부끄럽지도 않은가"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범죄자 이재명 대표 살리기에 줄서기보다 민생 살리기에 줄 서라"며 "민주당이 '제2의 조국 사태'에 빠지지 않으려면 지금이라도 장외투쟁과 국정 발목 잡기를 접는 것이 상책"이라고 주장했다.

안철수 후보는 "이재명 대표 개인 비리에 대해 민주주의 수호를 운운하는 것 자체가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며 "민주당이 아스팔트 좌파로 극단화될수록 국민은 민주당으로부터 등을 돌릴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민주당의 장외투쟁은 어떠한 명분도 없다"며 "이미 국회에서도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국정을 마비시킬 정도로 정치공세를 퍼부었다.
그것도 모자라 나라 전체를 마비시키려 한다면 국민들이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상현 후보도 "또다시 '이재명은 무죄다', '이재명 수호'를 외치려는 건가"라며 민주당의 장외투쟁을 비판했다.

윤 후보는 "방탄 국회 그만, 민생 국회 열자"라며 "국회 절대 다수당으로서의 책무를 방기하지 말라. 국민들의 시름을 덜어 드리는데 여야가 어찌 따로 있겠나"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