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민주당, 6년만에 ‘장외투쟁’…“독재정권, 국민이 심판할 것”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2-05 05:00:00
서울 한복판서 '尹정권 규탄대회'

연합뉴스
'거대 야당' 더불어민주당이 4일 서울 한복판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윤석열 정권'에 파상공세를 퍼부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민주당이 국회 밖에서 '장외 투쟁'을 벌인 것은 2016∼2017년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운동' 이후 약 6년 만이다.
윤석열 정부 들어 민주당의 첫 장외투쟁이기도 하다.

지도부가 사실상 '동원령'을 내렸던 만큼 집회가 열린 서울 숭례문 앞은 본행사 시작(오후 4시) 한 시간여 전부터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재명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들은 총출동했고, 육안으로 확인된 현역 의원들만 100명에 육박했다.

여기에 원외지역장과 중앙당·지역위 당직자, 당원들은 물론 인근 '이태원 참사 100일 추모제' 인파까지 합류하면서 무대 앞은 금세 2만명(경찰 추산)으로 불었다.
민주당 추산 인원은 30만 명이었다.

인근에선 보수단체들도 집회를 벌였다.
이들은 "이재명 구속" 등을 외치는 한편 이 대표의 이름을 적시하며 "감방가자" 등 자극적인 문구의 플래카드를 들고 '맞불'을 놨다.

민주당이 내건 집회 명칭은 '민생파탄 검사독재 규탄대회'였다.

무대에 선 지도부는 '민생파탄 못 살겠다', '검사독재 규탄한다' 등의 문구가 쓰인 팻말을 들고 흔들었다.

무대 밑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윤석열을 구속하라"는 구호가 터져 나왔고, '이재명 지켜', '검건희(검찰+김건희)를 특검하라'는 피켓도 눈에 띄었다.

본행사는 최고위원들의 릴레이 규탄 발언으로 시작됐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언급하며 "저는 (김 여사를 향한 빈곤 포르노 발언으로) 대통령실의 고발 1호가 됐다.
김건희 여사님 저와 함께 수사받으시겠습니까"라고 외쳤다.

임선숙 최고위원은 "민생이 이렇게 파탄 났는데 윤석열 정권은 아무런 대책도 없다"며 "이 정권은 '뻔대기'(뻔뻔하고 대책없고 기가막힌다) 정권을 넘어, 구질구질한 구데기 정권"이라고 비난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인 고민정 최고위원은 "지금 전 정부 인사와 관련한 수사가 너무 많다.
1건당 100명의 사람이 조사를 받는다"며 "우리는 오늘 누군가 한 사람을 구하려 모인 것은 아니다.
이재명 대표와 문재인 전 대통령을 구하고, 우리 자신을 구하자"고 했다.

'김건희 특검' 추진에 대한 강한 의지도 재차 밝혔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2월 임시국회에서 김건희 특검은 반드시 관철하겠다"며 "국민의힘과 윤 대통령이 반대하더라도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 것을 입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마지막 주자로 무대에 올라 20분간 연설했다.

인근 시청 앞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100일 추모제'에 다녀오느라 검은색 정장과 검정 넥타이 차림이었다.

그는 "윤석열 검사독재 정권에 경고한다.
이재명은 짓밟아도 민생을 짓밟지는 말라"며 "이명박·박근혜 정권이 갔던 길을 선택하지 말라. 국민의 처절한 심판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당 지도부가 오는 6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 추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인 가운데 '이상민 파면' 촉구도 잇따랐다.

우상호 국정조사 특위위원장은 "윤 대통령은 국민을 지키지 못했으면서 이 장관만 지키는 데는 혈안이 됐다"며 "150명 이상의 무고한 시민들이 숨졌는데 책임지는 사람이 한 명도 없는 나라가 어디 있느냐"며 "반드시 책임을 물어서 이 장관을 자리에서 내려가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