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박진, 美안보보좌관 만나 “尹대통령 성공적 방미 협력”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3-02-03 14:22:31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이 2일(현지 시간)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을 백악관에서 면담하고 한미동맹 70주년 계기 한미동맹 강화, 한반도 문제, 경제안보·첨단기술 협력, 지역·글로벌 현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박 장관은 올해 한미동맹 70주년이라는 기념비적인 해를 맞이해 그간 한미동맹이 이룬 자랑스러운 성과를 바탕으로 21세기의 도전과제 해결에 함께 기여하는 미래 동맹을 만들어 나가자고 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차원에서 올해 윤석열 대통령의 성공적 방미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자고 했다.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은 박 장관의 언급에 공감하면서 윤 대통령의 방미가 동맹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미 NSC 차원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양측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와 북핵문제는 한미의 우선순위라는 점을 재확인하고,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하는 가운데 북한의 사이버 활동 등 자금 차단 노력을 지속하는 한편, 국제사회의 안보리 결의 이행을 독려해나가기로 했다.


또한 비핵화 진전은 한·미·중의 공동이익이라는 인식을 토대로 중국의 건설적 역할을 견인해 나가기로 했다.
인권침해 실상은 국제사회에 제대로 알리기 위한 노력을 강화해 나가자는데도 의견을 같이 했다.


박 장관은 인플레이션감축법(IRA) 관련 상업용 전기차 세액공제 등을 통한 미측의 진전 노력을 평가했다.
현재의 모멘텀을 이어나가 우리 업계가 만족할 수 있는 결과를 도출하는 한편 동맹 70주년인 올해 한미 간 경제안보 협력을 한층 강화해 나가자고 했다.
양측은 동맹의 미래인 젊은 세대의 공동 번영을 위해 반도체, 우주, 퀀텀, 사이버 등 핵심·첨단 기술 관련 협력도 확대해 나가자고 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