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국정원, 文정부 인사 물갈이… 박지원 “내가 국정원장 한 죄”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2-06 19:05:00
2·3급 간부 100명 대기발령
대북지원 인력 등 대거 배제


국가정보원이 최근 2·3급 간부 보직 인사를 마무리하면서 직원 100여명을 ‘대기발령’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정부 시절 핵심 보직을 받았던 인사들 위주로 이번 인사에서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정보원 전경. 뉴스1
국정원은 앞서 지난 6월 1급 보직국장 27명을 전원 대기 발령하고 지난 9월 1급 간부 20여명을 새로 임명했다.
이후 2·3급 인사가 지연되는 가운데 지난달 윤석열 대통령의 측근인 조상준 전 기획조정실장이 돌연 사임했다.
조 전 실장은 인사 문제를 놓고 김규현 국정원장과 의견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후임으로 김남우 기획조정실장이 임명되면서 국정원 내 2·3급 승진 인선이 이뤄졌고, 이 과정에서 문 정부 시절 핵심 보직을 맡았던 인사 대다수가 대기발령 조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정부에서 상대적으로 불이익을 받았던 간첩수사와 대북 공작 파트에 무게를 싣고 해당 요원들을 중용한 것으로 보인다.
국정원에 남은 문 정부 색채를 지우며 간부진 물갈이를 한 것이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이날 라디오방송에서 “국정원이 2·3급 100여명을 무보직 대기발령했다”며 “너무나 눈물이 난다.
제가 국정원장을 한 게 죄”라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정권에서 1급 부서장 27명을 6개월 전에 전원 해고했다”며 “40, 50대의 유능한 공무원들이 무슨 죄냐. 정권이 바뀔 때마다 이런 보복이 있어서야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또 “정권교체기 국정원장을 안 해봐서 모르지만 탈법·위법 행위로 검찰 고발을 통해 사법 조치를 당하고 인사 불이익을 당한 경우는 있었다”며 “하지만 이렇게 일괄적으로 비리도 없는 27명의 1급 부서장이 4~5개월간 대리인 체제로 가는 건 이 나라의 안보 공백”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석열정부의 정치 보복이 얼마나 전방위적으로 벌어지고 있는지를 스스로 입증하고 있다”며 “‘줄 잘 서라’는 시그널을 노골적으로 보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