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野 "김건희 여사 주가 조작 가담 증거 나와…명백한 통정매매"
더팩트 기사제공: 2022-12-04 17:36:01

김의겸 "檢, 즉시 김 여사 소환조사하고 엄단해야"

더불어민주당은 4일 김건희 여사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과 관련해 '스모킹 건'이 발견됐다며 검찰에 소환조사를 촉구했다. /이새롬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4일 김건희 여사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과 관련해 '스모킹 건'이 발견됐다며 검찰에 소환조사를 촉구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4일 "법정에서 김건희 여사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에 직접 가담했음을 보여주는 명백한 사실이 공개됐다"며 검찰에 소환조사를 촉구했다.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제는 도저히 덮어버리거나 뭉개고 지나갈 수 없는 증거가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동안 김 여사는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해, 자금과 계좌를 남에게 빌려줬을 뿐 거래내용은 몰랐다고 주장해왔는데, 주가조작 일당들 사이에 '주식을 팔라’는 문자메시지가 전송된 뒤, 단 7초 만에 김 여사가 직접 전화로 매도 주문을 넣은 게 확인됐다"고 언급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 심리로 지난 2일 열린 권오수 전 도이치모터스 회장의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공판에서 검찰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에 가담한 것으로 의심되는 일당들의 문자메시지 등을 공개했다.

김 대변인은 "법정에서 검사의 입을 통해 드러난 사실"이라며 "명백한 통정매매다. 김 여사가 주가 조작에 직접 가담했다는 확실한 증거"라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은 1년이 지나도록 김 여사를 소환 조사 한번 하지 않고 있다"며 "아무리 '윤석열-한동훈 사단'이 장악한 검찰이라지만 지켜야 할 선이 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를 겨냥한 보복·표적수사에는 수사 인력을 총동원해서 사냥개처럼 달려드는 게 현 검찰"이라면서 "그런데 윤석열 대통령 일가 앞에서는 순하디 순한 애완견으로 전락하고 말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범죄에 사용한 권총에서 아직도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손잡이의 지문도 선명하다"며 "검찰은 즉시 김건희 여사를 소환조사하고 엄단해야 할 것이다. 검찰에 대한 국민 불신이 극에 달해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shincombi@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