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尹 정부 첫 예산안 처리 지연…"민주당 몽니" vs "이상민 방탄"(종합)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12-03 21:47:43

[아시아경제 오규민 기자] 윤석열 정부가 출범 후 처음 편성한 내년도 예산안이 법정 시한인 2일을 넘겨 아직 국회에서 처리되지 못한 가운데 여야는 서로에게 책임을 미뤘다.
국민의힘은 야당이 국정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주장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여당이 이 장관 해임건의안 등과 연계해 예산안 처리를 지연시켰다고 맞섰다.


3일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윤석열 정부 첫 예산안에 대한 민주당의 몽니가 점입가경"이라며 "핵심 정책과제 예산은 모두 삭감하겠다고 하고는 실패한 문재인 정부 사업 예산은 증액하겠다는 억지를 부린다"고 주장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인 어제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만이라도 처리하겠다고 생떼를 부렸다"며 "도대체 양심이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또 그는 "지금처럼 예산심사 태만, 입법 폭주, 해임건의안 강행을 계속한다면 민주당은 의회민주주의를 망가뜨린 최악의 정당으로 역사에 박제될 것"이라며 "국가 경제와 민생을 위해 예산안 처리에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다.


반면 안귀령 민주당 부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이 내년도 예산안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이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를 연계하며 시간 끌기를 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안 부대변인은 "정부 예산을 챙겨야 할 집권 여당이 이 장관 한 명 지키겠다는 방탄 전략으로 국회의 책무를 내팽개친 것"이라며 "진작 물러났어야 할 장관 한 명 지키자고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마저 어기는 게 상식에 부합하나"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힘의 무책임한 행태 때문에 예산안 처리 후 곧바로 진행하기로 한 국정조사도 지연되고 있다"며 "이 장관을 지키기 위해 예산안을 볼모로 삼는 파렴치한 행태를 멈추고 집권 여당으로서 책임감을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여야는 4일 양당 정책위의장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가 참여하는 '2+2' 예산안 협의체 첫 회의를 연다.
성일종·김성환 양당 정책위의장과 예결위 여야 간사인 이철규 국민의힘·박정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예산안의 조속한 처리를 위해 만난다.


오규민 기자 moh011@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