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뉴스 분석] "당부터 살리자"…민주당 내 커지는 '이재명 사퇴론'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11-25 00:05: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비명(비이재명)계를 중심으로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등 최측근이 잇달아 구속된 뒤 이재명 대표를 향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 대표가 선당후사의 자세를 보여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친명(친이재명)계 일각은 이낙연 전 대표가 조기 복귀하더라도 이 전 대표 체제론 총선 승리가 불투명하다는 태도를 견지하는 모양새다.
비명계에 당 대표감이 없기에 이 대표를 지켜야 한다는 주장으로 읽힌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 내 대표적인 소장파로 분류되는 조응천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 대표의 정치적 책임에 대한 명확한 견해 표명을 요구했다.
조 의원은 "원래 정치는 책임을 지는 것"이라며 "정치 지도자로서 국민께 심려를 끼쳐 드리고 민생에 전력해야 할 정치 책무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 유감을 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를 향해 김영삼·노무현·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과 사례를 거론하며 정치인으로서의 책임감을 요구하기도 했다.
조 의원은 "지도자급 정치 지도자는 최측근, 가족의 구속이나 스캔들에 대해 유감 표명을 통해서 책임을 밝힌 전례가 여태까지 계속 있어왔다"며 "이는 법적 책임을 지겠다는 유감 표명이 아니고 정치적 책임에 대한 유감 표명이다"라고 설명했다.
당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도 같은 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검찰의 조작이든 뭐든 간에 유동규 전 성남도시공사 본부장을 중용한 사람은 이 대표다.
이런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서는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비위 혐의에 대한 사실관계를 차치하고서라도, 도의적·정치적인 책임을 지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는 것이다.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와는 별개로 이 전 대표 등판에 대한 당내 회의적인 시각도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
조 의원은 이 전 대표의 등판 필요성에 대해 "당내서는 그런 움직임이 없다"며 "오히려 언론이 침소봉대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의 조기 귀국은 현재로서는 없다는 관측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이 대표를 향한 검찰 수사의 속도에 따라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는 분석이 뒤따른다.
이 대표 취임 3개월 만에 김부겸·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이 구원투수로 거론되는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이는 그만큼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로 인한 당내 위기감이 크다는 것을 방증하기도 한다.
한편 친명계에서는 비명계의 이러한 주장에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친명계 핵심 의원은 "다음 총선에서 이 대표만큼 경쟁력 있는 정치인이 지금 (당에는) 없다"며 "이 대표가 사퇴하는 순간 당은 엉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주경제=김정훈 기자 sjsj1633@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